전체메뉴
외교부 이어 산업부도 ‘日 방사능 오염’ 압박 가세
더보기

외교부 이어 산업부도 ‘日 방사능 오염’ 압박 가세

김지현 기자 입력 2019-08-15 03:00수정 2019-08-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與 “도쿄올림픽 안전한가” 질의에 성윤모 “원전 전문가와 내용 파악”
올림픽 앞둔 아베의 아픈곳 찌르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 문제와 관련해 외교부 등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14일 밝혔다. 내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의 아킬레스건인 방사능 문제를 정부가 잇따라 제기하며 본격적인 압박에 나서는 형국이다.

성 장관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과 관련해 정부도 관심을 갖고 지속적으로 일본에 정보를 요구해왔다. 그린피스 등 민간단체의 문제 제기도 많다는 걸 인식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성 장관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전문가와도 관련 내용을 면밀하게 파악하겠다”고 했다. 전날 외교부가 일본 정부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한 정보 공개를 공개적으로 요청한 가운데 이날 산업부가 범정부적 대응 방침을 밝힌 것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일본의 방사능 오염 문제에 대해 앞장서서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이날 “도쿄 올림픽 야구경기장 인근에 방사능 오염토 적재장소가 있다. (우리 선수들이) 저런 곳에서 야구를 해도 되겠느냐”고 지적했다.

정부가 일본 방사능 카드를 본격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은 7일 그린피스가 “일본이 방사성 오염수를 방출하면 태평양 연안국가 중에서도 인접국인 한국이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한 것도 계기가 됐다. 일각에선 일본이 백색국가 배제 철회 등을 위한 외교적 협의를 거절하는 가운데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문제가 일본을 압박하는 카드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내년 도쿄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사활을 걸고 있는 상황에서 방사능 오염 문제가 국제 공론화되면 일본 정부로선 적지 않은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는 것. 앞서 일본은 평창 겨울올림픽을 앞둔 2017년 한국에 거주하는 일본인 대피 계획을 내놓으며 한반도 위기론을 부채질한 바 있다.

주요기사

다만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문제와 일본의 경제보복의 연관성에는 거리를 두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오염수 처리 문제 등 방사능 문제 제기는 국민 안전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일본#후쿠시마#방사능 오염#도쿄 올림픽#일본 경제보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