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경욱, 대변인 사퇴의 변 “막말 논란은 상처이자 훈장”
더보기

민경욱, 대변인 사퇴의 변 “막말 논란은 상처이자 훈장”

뉴시스입력 2019-08-14 14:53수정 2019-08-14 14: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다음 대변인단에도 강력한 공격수 필요해"
"이번 인사로 대여 공격 약화 생각하면 오산"

14일 자유한국당의 당 대변인 교체 인사로 인해 5개월만에 대변인직을 내려놓게 된 민경욱 한국당 의원이 “맡은 바 소임을 다하는 과정에서 막말 논란도 있었다. 그러나 막말 논란은 제1야당 대변인에게는 상처이자 훈장”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 대변인, 원내 대변인, 당 대변인을 거쳐 우리 동네 대변인 복귀를 신고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다음 대변인단에도 강력한 공격수는 필요할 것이다. 이번 인사로 대여 공격이 약화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오히려 파출소 피하려다 검찰청 만난 격이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인사는 미리 상의된 일이다. 선당후사도 중요하지만 총선을 앞두고 지역구를 관리할 수 있도록 배려해 주신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민 의원은 “2020년 총선까지 재선을 위해 지역구 주민들과 더욱 많은 시간을 함께하겠다”며 “저는 앞으로도 총선 승리와 정권 교체를 위해서 자리에 관계 없이 강한 야당의 일원으로서 주어진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인사로 당 대변인에는 민 의원이 교체되는 대신 전략기획부총장인 김명연 의원(재선·경기 안산 단원갑)이 수석대변인으로 임명됐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비서실장과 당 대변인 교체 인사를 단행한 데 대해 이날 “당에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으니 변화를 통해 새로운 모멘텀을 만드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