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경욱, 1인 시위 “독도는 우리 땅! 文 대통령이 친일파”
더보기

민경욱, 1인 시위 “독도는 우리 땅! 文 대통령이 친일파”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24 16:57수정 2019-07-24 17: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경욱 “文 대통령 부친 친일파” 주장
靑 “민 대변인 주장, 대응 가치 없어”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민 대변인 페이스북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24일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 이후 일본 정부가 독도를 자국 영토라고 주장한 것에 항의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와이는 미국땅, 대마도는 몰라요, 독도는 우리 땅!’이라고 적힌 푯말을 들고 1인 시위를 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민 의원은 사진과 함께 “일본 정부는 러시아 군용기가 자신들의 영공을 침범했다는 논리를 펴서 우리의 사격 대응에 강하게 항의했다”며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의 고유 영토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는 억지 주장”이라는 글을 올렸다.


민 의원은 또 “독도는 우리 땅이다, 일본 X들아”라고 일본 정부를 비난하며 “일본 X들이 자기네 땅에 들어왔다고 발광하는 걸 보고도 아무 말도 못 한 문재인 대통령. 그대야말로 친일파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어 “선대인(돌아가신 남의 아버지)께서 친일파였다고 하던데, 한 나라 대통령이나 되는 분께서 그러시면 되겠는가”라고 주장했다.

민 의원의 주장에 대해 청와대는 “대응할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