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호르무즈 파병 가능성 시사… 靑 “다양한 대안들 검토중”
더보기

호르무즈 파병 가능성 시사… 靑 “다양한 대안들 검토중”

한상준 기자 , 박효목 기자 입력 2019-07-24 03:00수정 2019-07-24 04: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온 볼턴 “인도태평양 동맹과 생산적인 만남 고대한다” 트윗 청와대가 호르무즈 해협에 해군 파병 가능성을 시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브리핑에서 파병과 관련해 “다양한 대안들을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한국에 도착한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파병 문제를 꺼내들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그에 맞춰 대응하겠다는 의미다. 청와대는 전날까지 파병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청와대가 파병 검토를 공식화한 것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등 한일 갈등 때문이다. 백악관이 원하는 파병을 받아들일 테니 한일 갈등 국면에서 우리 쪽에 서 달라는 신호인 셈이다. 또 우리가 수입하는 원유의 70%가량이 호르무즈 해협을 통과하기 때문에 이 지역의 안전을 지켜야 한다는 명분도 있다.

볼턴 보좌관은 한국 도착 후 트위터에 “이렇게 빨리 서울에 다시 오게 돼 아주 좋다”며 “인도태평양의 안보와 번영에 매우 필수적인 중요한 동맹의 지도부와 생산적인 만남을 고대한다”고 썼다. 볼턴 보좌관은 24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연쇄 회동을 갖는다.

주요기사

한상준 alwaysj@donga.com·박효목 기자
#호르무즈 해협#해군 파병#일본 경제 보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