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적반하장 러시아 “한국 전투기가 안전 위협”
더보기

적반하장 러시아 “한국 전투기가 안전 위협”

조유라 기자 입력 2019-07-24 03:00수정 2019-07-24 10: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러, KADIZ-영공 침범]
러 국방부, 영공침범 전면부인… “KADIZ 자의적 설정” 주장도
23일 러시아 측이 자국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이날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성명을 통해 “러시아 군용기는 동해를 비행하는 동안 타국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다. 한국 전투기가 러시아 군용기의 안전을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한국이 자국 군용기의 비행 진로를 가로막는 ‘비전문적’ 행동을 했다고도 했다. 한국 KF-16 전투기 두 대가 러시아 군용기 사이를 가로지르는 바람에 안전이 위협당했다는 주장이다. 러시아 국방부는 “한국 조종사들이 러시아군의 중립 수역 상공 비행을 방해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한국 조종사들은 러시아 폭격기와 교신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은 국제 합의에 의해 설정된 구역이 아니라 한국이 자의적으로 설정한 구역이다. (국제 합의에 의한 것이 아닌데도) 한국군은 진입 의도와 비행 목적에 대해 사전 통보할 것을 일방적으로 요구했다. 통상적인 한국 영공을 침해하지 않았는데도 요격 비행기를 띄웠다”고 억지를 부렸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비행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러시아와 중국 공군의 첫 장거리 연합 초계비행 훈련이었다고 주장했다. 제3국을 목표로 한 것이 아니며 세계 안정과 협력 강화를 위한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독도 영공#중국#러시아#합동도발#러시아 군용기#kadiz#무단침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