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리 영공인데 한국이 왜 경고사격하나” 억지주장 편 日
더보기

“우리 영공인데 한국이 왜 경고사격하나” 억지주장 편 日

도쿄=박형준 특파원 , 도쿄=김범석 특파원 입력 2019-07-24 03:00수정 2019-07-24 06: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러, KADIZ-영공 침범]스가 관방-고노 외상 “한-러에 항의”
자위대 전투기 긴급 출격하기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23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군용기가 독도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조기경계관제기에 경고사격을 한 것을 두고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이름)의 영유권에 관한 일본 입장에 비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한국에 강하게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한국의 합동참모본부에 해당하는 일본 통합막료감부는 이날 “중국 H-6 폭격기 2기와 러시아 TU-95 폭격기 2기가 일본해(동해)를 비행해 (자위대) 전투기를 긴급 발진시키는 대응을 했다”는 보도자료를 내놨다. 전투기 종류, 진행 경로, 중-러 폭격기가 일으킨 문제점 등은 밝히지 않았다. NHK방송은 “중국과 러시아 폭격기가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을 침범했다”고 전했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 역시 타국 항공기가 사전 통보 없이 자국 방공식별구역을 침범하면 경계 비행을 한다. 일본 측은 정해진 매뉴얼에 따라 자위대기를 발진시켰다는 입장이다.

통합막료감부는 사태 원인으로 중국과 러시아를 거론했다. 반면 스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상은 엉뚱하게 한국을 문제 삼았다. 둘은 이날 각각 정례 기자회견을 가졌음에도 약속이나 한 듯 똑같은 주장을 되풀이했다. 둘은 “러시아 군용기가 2회에 걸쳐 다케시마 주변 영공을 침범했다. 외교 루트를 통해 한국과 러시아 정부에 각각 항의했다”고 했다. 한국이 러시아 조기경계관제기의 독도 인근 영공 침범에 강력히 대응하자 일본 내 여론을 고려해 일본도 독도 영유권 주장을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일본 정부기관의 서로 다른 목소리를 두고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방위 당국은 JADIZ 침범을 이유로 중국과 러시아를 문제 삼았는데, 관방 및 외교부서는 한국과 러시아를 걸고 넘어졌다. 도쿄 주재 한 외교안보 당국자는 “일본 측이 한국 고유 영토인 독도를 거론하며 엉뚱하게 한국에 항의하는 것을 보니 어처구니가 없다. 일일이 대응할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도쿄=박형준 lovesong@donga.com·김범석 특파원
#독도 영공#중국#러시아#합동도발#러시아 군용기#kadiz#무단침공#자위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