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성태, 남부지검앞 1인 시위
더보기

김성태, 남부지검앞 1인 시위

최우열 기자 입력 2019-07-24 03:00수정 2019-07-24 03: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딸을 KT에 부정 취업시킨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23일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검찰 규탄 1인 시위에 나섰다(사진).

김 의원은 “(지난해 한국당 원내대표 시절 관철시킨) 드루킹 특검에 대한 정치 보복, 대통령 측근 인사의 내년 총선 무혈입성을 겨냥한 정치공학이 이 기소의 본질”이라며 “그 누구에게도 부정한 청탁을 하지 않았다는 결백으로 지금까지 버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난주 생을 달리한 정두언 전 의원이 피를 토하며 억울한 심정을 드러냈던 저축은행 사건의 수사단장이 현 남부지검장이다. 그 억울한 심정을 저도 이제 헤아릴 수 있을 것 같다”면서 손으로 눈물을 훔쳐내기도 했다. 이 자리에 한국당 이은재 장제원 임이자 의원(선수순) 등이 김 의원을 응원하기 위해 방문했다.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주요기사
#자유한국당#김성태#kt 부정 취업#드루킹 특검#1인 시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