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질문도 답변도 없어… 청문은 요식행위”
더보기

“질문도 답변도 없어… 청문은 요식행위”

김수연 기자 , 조민재 인턴기자 국민대 한국역사학·미디어전공 졸업입력 2019-07-24 03:00수정 2019-07-24 03: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문 참석 자사고 교장들 울분… 23일 숭문-신일-이대부고 진행 서울 지역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 취소를 위한 청문 절차가 23일 이틀째 진행됐다. 이날은 숭문고와 신일고, 이화여대부고를 대상으로 청문이 열렸다. 학교들은 “납득이 안 되는 평가지표에 문제를 제기했지만 제대로 된 설명을 듣지 못했다”며 “청문은 요식행위에 불과하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전흥배 숭문고 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청문에 참석한 뒤 “우리만 일방적으로 소명했을 뿐 교육청의 답변은 없었다”며 “청문이 너무 요식행위 같아서 울분을 토하고 싶다”고 말했다.

전날 경희고와 배재고, 세화고를 대상으로 한 청문 때와 마찬가지로 이날 서울시교육청 앞에서는 대상 학교 학부모들이 릴레이 시위를 벌였다. 학부모 대표로 청문에 참석했던 전수아 서울자사고학부모연합회장은 “평가에 관해 궁금한 부분을 질문했지만 교육청의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며 “질문도 답도 없는 청문은 청문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24일 중앙고와 한양대부고 청문까지 완료하고 나면 청문조서와 보고서를 작성해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 교육부에 자사고 지정 취소 동의를 요청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김수연 기자 sykim@donga.com

조민재 인턴기자 국민대 한국역사학·미디어전공 졸업
#자사고#지정 취소#청문 절차#숭문고#신일고#이화여대부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