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홍콩사태 악화땐… 비상계엄 선포 가능성”
더보기

“中, 홍콩사태 악화땐… 비상계엄 선포 가능성”

김예윤 기자 입력 2019-07-24 03:00수정 2019-07-24 03: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콩언론 “中 본토법 적용할수도”… 中 “외부세력 개입 용납 안해” 홍콩 반중 시위가 갈수록 심해지면서 중국이 비상계엄 선포 등 강경 대응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됐다. 2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톈페이룽 중국 베이항대 법학대학원 교수는 “시위가 계속되고 홍콩 정부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면 중국 정부가 나설 수 있다. 중국이 홍콩에 비상계엄을 선포하고 본토 법을 적용하는 식으로 상황을 정리하려고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홍콩의 극단적 폭력 사태는 언론 및 집회 자유와 무관하다. 홍콩의 법적 기반을 흔들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일국양제(一國兩制)’의 마지노선을 건드렸다. 중국은 홍콩 정부가 법치를 수호하고 범죄자들을 처벌하는 것을 강력 지지한다”고 밝혔다. 특히 “외부 세력이 홍콩에 개입하고 혼란을 조장하는 것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이 홍콩 사안에서 뻗은 검은손을 조속히 거둘 것을 촉구한다”고 미국을 정면 겨냥했다. 전일 미 국무부는 홍콩 시위와 관련해 “홍콩 정부는 언론 및 집회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 홍콩 시민들의 자유가 보장되는지가 광범위한 주목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국무부와 달리 “중국이 원한다면 홍콩 시위대를 진압할 수 있었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책임감 있게 대응하고 있다”며 중국 측을 두둔했다. 하지만 중국의 강경 대응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그의 두둔이 무색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주요기사
#홍콩 반중 시위#중국 비상계엄#강경 대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