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주열 한은 총재 “日 금융 보복 가능성 낮지만…충격은 클것”
더보기

이주열 한은 총재 “日 금융 보복 가능성 낮지만…충격은 클것”

이건혁기자 입력 2019-07-23 16:54수정 2019-07-23 17: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일본의 반도체 수출 규제가 강화되면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더 하락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일본이 금융 보복에 나설 가능성은 적지만 만약 현실화되면 그 충격은 예상을 뛰어넘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총재는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한은 업무보고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가 더 악화되면 경제에 분명히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올해 경제성장률에 이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다”며 “상황이 악화되면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은은 18일 2019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수정 제시하며 일본의 수출 규제 여파를 일부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갈등이 장기화되면 성장률이 더 나빠질 수 있다고 경고한 것이다.

또 일본의 금융 보복 가능성은 낮게 평가하면서도 실제로 진행되지 않도록 사전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주식과 채권시장에서 일본계 자금은 약 2%로 크지는 않다”면서도 “행여 보복이 이뤄지면 숫자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예기치 못한 영향이 많을 것이다. 금융은 심리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8일 기자간담회에서 “일본이 금융 보복을 해도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평가한 것과 다소 차이가 있다. 다만 이 총재는 “3주간 일본계 금융기관의 움직임을 모니터링했는데 아직 특이 동향이 없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에 대해 “실물경제 여건과 국제 금융시장의 흐름을 같이 봐야 해 예단할 수 없다”면서도 “(일본의 수출 규제 등이) 악화되면 대응 여부를 고민해야 할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주요기사


이건혁기자 g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