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도 영공 넘본 러시아 조기경보기에 軍 360여발 경고사격
더보기

독도 영공 넘본 러시아 조기경보기에 軍 360여발 경고사격

뉴시스입력 2019-07-23 15:02수정 2019-07-23 16: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中 H-6 2대, 러 TU-95 2대·A-50 1대 KADIZ 들락날락
A-50 경보기 두 차례 영공 침범…F-15K 등 10여대 출격
"타국 군용기에 경고사격 처음…경고방송 응답 안해"
靑 "러 군용기 영공 침범 반복 땐 더 강력 조치" 경고

중국의 폭격기 2대와 러시아 폭격기 2대·정찰기 1대 등 5대가 동해상을 연합 비행하며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수차례 진입했다.

이 과정에서 러시아 정찰기 1대는 독도 인근 영공을 두 차례나 침범해 군이 F-15K 전투기를 출격시켜 360여발의 경고사격을 가하는 등 일촉즉발의 상황이 벌어졌다.

합참 관계자는 23일 “오늘 오전 KADIZ를 무단 진입한 중국 군용기는 H-6 폭격기 2대, 러시아 군용기는 TU-95 폭격기 2대와 A-50 조기경보통제기로 1대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이들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는 오전 7시 전후로 동해상 북방한계선(NLL) 북방에서 합류해 남하하는 과정에서 KADIZ에 진입했다. 이 가운데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 1대가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했다.

주요기사

군은 제주 서남방 이남과 동해 NLL 북방에서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를 포착할 때부터 공군 F-15K와 KF-16 전투기 10여대를 긴급 투입해 전술 조치에 나섰다.

군은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에 대한 추적 및 감시 비행과 차단기동을 했다. 이 과정에서 독도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A-50 1대에 대해서는 플레어(Flare, 적외선 유도 미사일을 교란하는 불꽃)를 발사하고, 경고 사격을 하는 등 정당한 조치를 했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공군 F-15K 전투기는 러시아 A-50이 1차로 영공을 침범하자 미사일 회피용 플레어 10여발과 A-50 전방 1㎞ 거리에 기관포 80여발을 사격했다. 이어 2차로 영공을 침범했을 때는 플레어 10발과 기관포 280여발을 추가로 쐈다.

합참 관계자는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조기경보기가) 일정한 고도와 속도로 비행했고 (우리 전투기의 대응에) 특별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는 등 적대행위는 하지 않았다”며 “경고사격을 하는 것으로 전술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영공을 침범한 시간은 1차 3분(오전 9시1분~9시4분), 2차 4분(오전 9시9분~9시12분) 등 총 7분 정도로 확인됐다. 독도를 기점으로 각각 7노티컬마일(약 12.9㎞)과 8.5노티컬마일(약 15.7㎞)까지 영공을 침범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영공을 침범한 타국 군용기를 향해 우리 전투기가 경고 사격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동시에 KADIZ에 진입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라고 합참 관계자는 설명했다.

중국 군용기와 남하했던 Tu-95 러시아 군용기 2대는 오후에 다시 역경로로 북상해 KADIZ를 재진입했다. 낮 12시 1분께부터 KADIZ에 다시 진입한 러시아 군용기는 오후 1시11분부터 38분까지 KADIZ를 머물다가 최종 이탈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동해 상공에서 합류해 비행한 것은 이례적”이라며 “중·러 간 비공식적인 합동훈련을 진행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공군 전투기는 KADIZ를 무단 침입한 중국 폭격기에 대해 20여회, 러시아 폭격기와 조기경보기에 대해 10여회 등 30여회 무선 경고통신을 했으나 응답하지 않았다고 합참은 전했다. 중국 측이 한차례 ‘국제법상 문제가 없는 비행을 하고 있다’는 취지의 답변만 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공은 해안선에서 바다로 12해리(약 22㎞)까지인 영해와 영토의 상공을 의미한다. 미식별 항적을 조기에 식별해 영공침범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국가별 임의로 설정한 방공식별구역과는 다른 개념이다.

전투기나 미식별 항공기가 무단으로 KADIZ에 진입하면 경고 방송과 함께 대응 출격을 하지만, 영공을 침범하면 경고 이후 통제에 따르지 않을 경우 격추할 수 있다.

일본도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에 진입하자 공군 자위대 F-15J와 F-2 등 전투기를 출격시켜 대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와 외교부는 이번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의 KADIZ 진입 및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침범 행위에 대해 이날 오후 3시 주한 중국·러시아 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해 엄중 항의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카운트파트인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연방안보회의(SCR) 서기에게 항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정 실장은 “우리는 이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으며, 이런 행위가 되풀이될 경우 훨씬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며 “러시아 연방안보회의(FSC)에서 상황을 파악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정 실장과 김현종 안보실 2차장은 청와대 내 국가위기관리센터에 위치해 러시아 조기경보통제기의 영공 침범과 관련한 상황 관리를 했다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