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생활비 보태려…고령층 40%는 月200만원 못받아도 ‘일할 의사’
더보기

생활비 보태려…고령층 40%는 月200만원 못받아도 ‘일할 의사’

뉴시스입력 2019-07-23 12:05수정 2019-07-23 12: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고령층 부가조사결과' 발표
65% 취업 희망…임금보단 일의 양·시간대가 선택 기준
40%는 친구·친지 통해 알음알음…정부 일자리 이용률↑

55세 이상의 고령층 중 63%는 월평균 임금이 200만원에 미치지 못해도 일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청년층에 비해 구직 기회가 많지 않은 이들은 생활비에 보태기 위해 시간제 일자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고령층 부가조사 결과’를 보면 55~79세 고령층 1384만3000명 중 897만9000명(64.7%)이 장래에 일하길 희망했다. 장래 근로 희망자 수와 비율은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05년 이래 가장 높다. 현재 취업자의 92.1%가 계속 일하길 원했고 남자(75.5%)의 비율이 여자(55.2%)보다 높았다. 이들은 평균적으로 73세까지 일하길 희망했다.

취업을 희망하는 사유로는 ‘생활비에 보탬(60.2%)’을 1순위로 꼽았다. ‘일하는 즐거움(건강이 허락하는 한 일하고 싶어서)’을 꼽은 비율은 32.8%였다. 이밖에 ‘무료해서(3.2%)’, ‘사회가 필요로 함(2.0%)’, ‘건강 유지(1.7%)’ 등이 있었다. 생활비에 보태기 위해 근로를 희망한다고 답한 비율은 1년 전 대비 1.2%포인트(p) 올라 상승 폭이 컸다. 반면 일하는 즐거움을 꼽은 비율은 1.1%p 낮아졌다.

장래 근로 희망자는 ‘일의 양과 시간대(28.4%)’, ‘임금 수준(23.8%)’, ‘계속 근로 가능성(16.6%)’ 등을 일자리 선택 기준으로 들었다. 58.8%가 전일제를 원했지만 시간제를 원하는 비율도 41.2%로 낮지 않았다. 월평균 임금 수준으로는 ‘150만~200만원 미만’을 희망하는 비율이 22.9%로 가장 높았다. ‘100만~150만원 미만(20.6%)’, ‘200만~250만원 미만(17.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근로 희망자의 62.7%가 200만원 미만의 월급을 받고도 일할 의사를 나타냈다. 전체 고령층 중에선 40.6%의 비중을 차지한다.

주요기사

고령층 중 지난 1년 간 구직을 경험한 비율은 18.8%로 조사됐다. 전년 대비 1.9%p 상승한 수치다. 남자(19.9%)가 여자(17.8%)보다 높았다. 친구·친지의 소개나 부탁(38.3%)을 통해 알음알음 일자리를 알아 본 경우가 가장 많았다. 이밖에 주된 구직 경로로는 ‘고용노동부 및 기타 공공 취업알선기관(32.2%)’, ‘신문·잡지·인터넷 등(10.2%)’ 등이 꼽혔다. 특히 공공 취업알선기관을 통해 구직을 경험한 비율은 2010년(32.5%) 이후 가장 높았는데, 이는 정부의 일자리 사업 영향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동향과장은 “정부에서 마련한 일자리는 관공서나 주민센터 등을 통해 게시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취업자 중에선 23.4%가, 미취업자 중에선 13.0%가 지난 1년 간 구직 경험이 있었다고 답했다. 구직 경험이 없는 미취업자의 경우 ‘건강상의 이유로(39.9%)’, ‘가사 및 가족 반대로(22.7%)’, ‘나이가 많아서(19.5%)’, ‘적당한 일자리가 없을 것 같아서(8.8%)’, ‘일을 하고 싶지 않아서(6.6%)’ 등을 사유로 꼽았다.

지난 1년 간 취업을 경험한 비율은 전년 대비 1.0%p 오른 64.9%였다. 남자(76.0%)가 여자(54.8%)보다 21.2%p 높았다. 횟수는 ‘한 번’인 경우가 82.9%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지난 1년 간 경험한 일자리가 전(全) 생애에서 가장 오랜 시간 종사한 주된 일자리와 관련 있다고 답한 비율은 72.5였다. 17.6%는 전혀 관련 없다고 답했지만 비율 수준은 1년 전보다 1.2%p 상승했다.

통계청은 매년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대상 가구원 중 고령층을 대상으로 취업 실태, 근속기간, 구직 활동, 연금 수령 여부 등을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이 통계는 노인 일자리 지원 등 고용 정책과 복지 정책을 수립하는 데 기초 자료가 된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