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100% 찬성투표로 지방 대의원 2만7,876명 선출
더보기

北 100% 찬성투표로 지방 대의원 2만7,876명 선출

뉴시스입력 2019-07-23 07:47수정 2019-07-23 07: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투표율도 99.98%로 요식행위 불과하지만
체제 결속 다지는 계기로 삼는 일종의 축제

북한이 지난 21일 실시한 지방 대의원 선거에서 유권자들이 출마한 대의원 2만7,876명에게 100% 찬성투표를 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통신은 중앙선거지도위원회가 22일 발표한 도(직할시), 시(구역), 군의 인민회의 대의원선거 결과를 인용, 전국적으로 선거자명부에 등록된 전체 선거자의 99.98%가 선거에 참가하여 해당 선거구에 등록된 대의원후보자들에게 100% 찬성투표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대의원선거에서는 2만7,876명의 노동자, 농민, 지식인들과 일군들이 도(직할시),시(구역),군 인민회의 대의원으로 선거됐다고 전했다.


지방 대의원들은 4년마다 한번씩 선거로 선출되며 인민회의를 구성한다. 인민회의는 지방행정기구의 장인 인민위원장을 선출하고 지방의 예산, 결산을 승인하는 등의 역할을 한다.

주요기사

한편 북한에서 최고인민회의와 지방 인민회의의 대의원들은 각 선거구마다 후보추천과정을 통해 확정된 단일후보가 출마하며 이들은 유권자(주민)들 거의 100% 참여 및 투표자 100% 찬성으로 선출된다.

결과적으로 주민들의 투표행위는 사실상 요식행위에 불과하다. 그러나 북한 당국은 선거과정에 대한 북한 주민들의 참여를 체제에 대한 충성도를 높이는 계기로 삼아 일종의 축제처럼 운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유권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면서 유권자 거의 전원이 투표에 참여(투표율이 100%에 육박)하고 투표자는 100% 찬성투표를 하는 것이 관례가 되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