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WTO 일반이사회 앞두고 주요 외신 직접 돌며 ‘여론전’
더보기

日, WTO 일반이사회 앞두고 주요 외신 직접 돌며 ‘여론전’

뉴스1입력 2019-07-23 06:26수정 2019-07-23 13: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경제산업성이 각국 주재 공관을 통해 해외 주요 언론사들을에 직접 배포한 설명 자료. © 뉴스1

일본 정부가 대(對) 한국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성이 논의될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를 앞두고 해외 주요 언론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여론전을 전개 중인 것으로 23일 확인됐다.

불화수소(에칭가스) 등 전략물자가 한국을 거쳐 북한에 밀반입되고 있다는 주장을 반복하면서 자신들의 조치에 대한 정당성을 강조했다.

뉴스1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WTO 이사회를 앞두고 전날(2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를 비롯한 해외 주요 언론들에 이 같은 주장을 담은 입장문을 배포했다. 각국 주재 일본 공관 소속 공공외교 담당 참사관급 외교관이 직접 해외 언론사 편집국을 방문해 편집국장 등 간부들을 면담하면서 관련 내용을 자세히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산업성은 문제의 자료에서 “수출규제는 안보적 관점에서 전략물자의 효과적 통제를 위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내린 일본의 자의적 조치”라며 “한반도에서 기인한 이전의 비군사적 문제와 관련된 대응 차원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도 “한국은 국제법 위반 상태이며, 일본의 반복된 요청에도 양국 정부간 외교적 협의가 열리지 않고 있는 등 신뢰 관계에 심각한 손상이 발생했다”고 강조,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연관성을 간접적으로 시인했다.

해당 자료는 “한국의 미흡한 통제 하에 특정 전략물자가 이전된 사례들이 있었다”면서도 이전 대상으로 북한을 명시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일본 정부 당국자가 SCMP 등 주요 언론사 간부를 직접 면담한 자리에서는 북한을 직접 거론하며 불화수소 등이 한국을 거쳐 밀반입된 사례가 있어왔다고 강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측의 물밑 여론전은 WTO 이사회와 한국 정부의 WTO 제소에 대비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우리 정부도 이 같은 일측의 물밑 행보를 파악하고 대응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부터 24일까지 열리는 이번 WTO 일반이사회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정식 의제로 채택돼 한일 정부 당국자간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