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軍, 해군 숙원 ‘경항공모함’ 건조사업 추진…F-35B 탑재하나
더보기

軍, 해군 숙원 ‘경항공모함’ 건조사업 추진…F-35B 탑재하나

뉴시스입력 2019-07-22 19:50수정 2019-07-22 19: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합동참모회의서 다목적 '대형수송함-Ⅱ' 장기사업 결정
독도함보다 큰 3만t 경항모급…수직이착륙기 탑재 가능
국방부 "탑재항공기 유형·전력화 목표 결정된 바 없어"

차기 대형수송함 건조사업이 F-35B 수직이착륙 스텔스 전투기 탑재도 가능한 ‘경항공모함급’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2030년 전후로 해군의 숙원인 항공모함 전력화가 이뤄질 전망이다.

22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2일 박한기 합참의장 주관으로 육·해·공군총장 및 해병대사령관이 참석한 합동참모회의에서 ‘대형수송함-Ⅱ’ 사업을 장기소요로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대형수송함-Ⅱ는 만재 배수량이 3만t 안팎으로 현재 군이 보유한 독도함과 마라도함(1만9000t급) 보다 규모가 훨씬 크다.

대형수송함-Ⅱ는 갑판을 특수재질로 설계돼 함재기 탑재가 가능한 경항모급으로 평가된다. 수직이착륙 기능을 갖춘 F-35B 전투기 탑재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군은 대형수송함-Ⅱ 건조사업이 장기소요로 결정된 만큼 향후 1~2년 내에 국방중기계획에 반영해 사업을 계속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국방중기계획에 반영되면 사업이 본격화돼 2020년대 중반 이후 건조에 들어가 2030년 전후로 전력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군이 대형수송함-Ⅱ 건조사업을 통해 경항모를 보유하게 되면 동북아의 항모 경쟁이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일본은 이즈모급 2척을 2023년 경항모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F-35B를 탑재하기 위해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 중국은 이미 6만t급 랴오닝·산둥 항공모함을 전력화하고, 규모가 더 큰 항공모함 추가 건조할 계획이다.

해군은 작년 8월10일 ‘LPH(대형수송함) 미래항공기 탑재운용을 위한 개조·개장 연구’라는 제목의 연구용역과제 입찰공고를 냈다.

이 연구과제는 해군의 독도급 대형수송함에서 F-35B를 운용하고자 할 때 투입되는 비용과 시간, 개조 방법 등을 알아보기 위한 것으로 군이 항공모함 건조 계획을 본격화 하는 것 아니냐는 기대를 불러왔다.

국방부도 다양한 안보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전력화 사업의 일환으로 상륙, 해상기동부대작전, 재해·재난 지원 등을 위한 다목적함정인 대형수송함-Ⅱ 사업을 장기 신규 소요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F-35B 전투기 탑재 여부와 탑재 기종, 항모로 운용하는 방안 등에 대해서는 결정된 바 없다”고 부인했다.

국방부는 “탑재항공기 유형, 기종 등은 결정된 바 없으며, 향후 선행연구 등을 통해 구체화 할 계획으로 전력화 시기는 장기이며, 전력화 목표연도는 결정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