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블룸버그 “아베, 어리석은 무역전쟁 그만두라…위선적 행위”
더보기

블룸버그 “아베, 어리석은 무역전쟁 그만두라…위선적 행위”

최지선 기자 입력 2019-07-22 18:13수정 2019-07-22 18: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주요 경제통신매체 블룸버그가 사설을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를 ‘어리석다(foolish)’고 강하게 비판했다.

22일(현지 시간) 블룸버그는 ‘한국과 벌이는 아베의 가망 없는(hopeless) 무역전쟁’이라는 제목의 사설을 보도했다. 통신은 “참의원 선거에서 승리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가장 첫 번째로 할 일은 자신이(아베 총리) 시작한 이웃 한국과의 ‘어리석은 무역 전쟁(foolish trade war)’으로부터 일본을 구해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블룸버그는 일본의 수출규제를 정치 보복으로 규정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들이 북한에 불법적으로 첨단제품이 넘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수출을 규제했다고 주장하지만 강제징용 노동자에 대한 배상 판결에 보복하기 위한 것이 명백하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아베 총리가 정치적인 분쟁을 해결하려고 통상조치를 끌어들였다”면서 이는 중국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즐겨 쓰는 약자 괴롭히기 전략(bulling tactics)을 모방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아베 총리가 지금까지 세계 무역 질서를 강화했다고 호평을 받은걸 생각해보면 수출규제는 위선적인(hypocritical) 행위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주요기사

수출 규제가 일본과 미국의 외교 관계를 복잡하게 만들 것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한국이 ‘백색 국가’에서 제외되면 보복 조치를 할 것이고, 이는 안보 긴장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일본과 미국의 관계가 복잡해진다는 분석이다. 아베 총리가 미국과 무역협상을 마무리하려고 애쓰는 상황에서 불필요한 긴장이라고 통신은 꼬집었다.

블룸버그는 한일 양국이 각자 불만인 이유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이 ‘싸움(fight)’을 먼저 시작한 아베 총리가 참의원 선거에서 무사히 살아남았기 때문에 먼저 나서야 한다(first move)고 강조했다. 통신은 일본에 수출 규제를 철회하고 또 다른 조치를 취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한국은 강제징용 문제 중재에 신속히 화답해 양국이 타협점을 찾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