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딸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불구속 기소…뇌물수수 혐의 적용
더보기

檢 ‘딸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불구속 기소…뇌물수수 혐의 적용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7-22 16:03수정 2019-07-22 16: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딸의 KT 특혜채용 의혹으로 수사를 받은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결국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22일 "KT가 김성태 의원의 자녀를 국회의원의 직무와 관련하여 부정채용한 혐의가 인정된다"며 "김성태 의원은 뇌물수수로, 이석채 KT 전 회장은 뇌물공여로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다만 김 의원의 업무방해 및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할 증거가 없다며 불기소 처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주요기사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