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볼턴 23일 방한… 한일관계 메시지 주목
더보기

볼턴 23일 방한… 한일관계 메시지 주목

한기재 기자 입력 2019-07-22 03:00수정 2019-07-22 11: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경제보복 파장]
美전문가 “GSOMIA 폐기 시사로 ‘한국은 안보보다 반일’ 인식 우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사진)이 23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다. 청와대는 볼턴 보좌관이 24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양자 협의를 가질 예정이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도 면담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한국에 오기 전 일본을 방문해 일본 측 외교·안보 당국자들과 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볼턴은 한때 북핵 등 동북아 이슈에서 2선으로 밀렸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여전히 백악관 외교안보 사령탑인 만큼, 이번 방문 자체가 외교적 해법 논의를 위한 모멘텀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워싱턴의 대표적인 지일, 지한파 인사 중 한 명인 에번스 리비어 전 미 국무부 동아태 수석부차관보는 21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볼턴 보좌관은 퉁명스러울 정도로 직설적인 것으로 유명하다”며 “그런 그의 명성을 감안하면 한일 간 분쟁이 미국의 이익을 해치고 있다는 메시지를 솔직하게 전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일본의 경제 보복 이후 가장 강력한 워싱턴의 메시지가 볼턴의 한일 방문 기간 중 나올 수 있다는 얘기다.

동시에 볼턴이 청와대가 잇따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재검토와 폐기를 시사한 데 대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도 주목된다. 국무부는 정부 관계자가 협정에 대해 “모든 옵션을 검토한다”고 한 직후 “협정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민감하게 반응한 바 있다. 리비어 전 수석부차관보는 “보호협정 파기를 시사하는 것은 ‘한국이 국제조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한다’고 비판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공격 소재가 될 수 있다. ‘한국은 안보보다 반일감정을 우선한다’는 인식이 퍼지면 한국이 외교적으로 고립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관련기사
#존 볼턴#백악관 보좌관#한국 방문#군사정보보호협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