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성태 “檢, 딸 KT채용 수사 무리한 기소…총선 겨냥 정치공학적 계략”
더보기

김성태 “檢, 딸 KT채용 수사 무리한 기소…총선 겨냥 정치공학적 계략”

이지훈기자 입력 2019-07-21 20:43수정 2019-07-21 20: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딸 채용비리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을 검찰이 기소하려 한다고 한국당이 21일 반발하고 나섰다. 그동안 서울남부지검은 딸이 KT에 부정 채용된 의혹과 관련해 김 의원을 수사해왔으며 조만간 기소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사의를 밝힌 검사장(권익환 서울남부지검장)이 유죄를 입증할 증거가 없어서 검찰 내부적으로 논란이 되자 ‘수사위원회 회부’라는 편법적인 수단으로 제1야당 전임 원내대표 출신의 중진의원을 무리하게 기소하려 하고 있다”면서 “이 사건을 볼모로 ‘불순한 정치적 거래’를 시도하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최근 서울남부지검은 김 의원에 대한 기소 여부를 결정하지 않고 사건을 대검찰청 산하 검찰수사심의위원회(위원장 양창수 전 대법관)로 회부했다. 통상 검찰수사심의위원회는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주요 사건의 수사 과정을 심의하며, 법률적 판단에 관한 의견을 일선 검찰청에 제시하는 역할을 한다.


김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딸의 부정채용 의혹은 어떤 연유든 송구스럽고 죄스럽기 그지없다”면서도 “검찰이 무려 7개월 동안 수사를 벌였음에도 (내가 청탁했다고) 얻어낸 진술은 단 한마디도 없었다”며 “나를 기소하겠다는 건 전적으로 드루킹 특검 정치보복과 내년도 총선을 겨냥한 정치공학적인 계략에 의한 기소라고 밖에 달리 볼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