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공천룰 갈등 표면화?…혁신특위 당대표 보고에 “슬그머니 안돼”
더보기

한국당 공천룰 갈등 표면화?…혁신특위 당대표 보고에 “슬그머니 안돼”

뉴스1입력 2019-07-21 17:06수정 2019-07-21 17: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6월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위 전체회의에서 신상진 위원장(가운데)이 발언하고 있다. 2019.6.9/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 신(新)정치혁신특별위원회가 정치신인과 청년에 대한 가산점을 대폭 늘리고, 현역 의원의 감점 규정을 강화한 내용의 공천룰을 황교안 대표에게 보고했다. 이를 두고 당내에서 불만이 표출될 전망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21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공천룰과 관련한 당 대표 보고가 있었던 것은 맞다”며 “다만 공식적인 방안은 아니다. 아직 기획단 출범도 안한 극히 초기 단계인데 특위에서 슬그머니 (공천룰을 마련)하는 것은 (정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신상진 위원장은 언론 인터뷰 등에서 정치 신인과 청년, 여성에게 가산점을 부여해 문호를 개방하고, 현역 의원에 대해서는 대폭 교체 필요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황 대표에게도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당헌당규에서 만 45세 미만을 청년층으로 정하고 있어 청년층의 정치 진입이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주요기사

특위는 청년의 정치 진입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으로 Δ29세 이하 Δ만 30세 이상 만 35세 이하 Δ만 36세 이상 만 40세 이하 등으로 가산점을 세분화해 25~40%까지 가산점을 부여하는 방안을 건의했다.

또 당원권 정지나 제명 등 중징계 대상자, 탈당 전력이 있는 인물, 경선에 불복한 후 출마한 전력이 있는 인물에 대해서는 최대 30% 감점을 주는 방안이 검토됐다.

이외에도 정치신인에 최대 50%, 여성·장애인·국가유공자에게 최대 30%의 가산점을 주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절차를 두고 특위 내에서 이견이 있는 모양새다. 특위 안을 황 대표에게 보고하기 전에 최종안을 전체회의를 열고 의결해야 하는데 이 과정이 생략됐다는 것이다.

특위 관계자는 “일차적인 안을 냈지만 신 위원장 등이 정리해서 최종적으로 지도부에 보고했다. 최종안 내용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고 설명했다.

특위 방안은 향후 공천룰 논의 과정에서 참고가 될 수는 있지만 사실상 권고안 성격이다. 공천룰이 확정되기 위해서는 최고위원회의 의결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신 위원장이 인터뷰 등을 통해 공천룰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또 다른 한국당 관계자는 “앞으로 당의 공식 기구에서 공천 관리와 관련해 여러 경로를 통해 검토·논의될 것”이라며 “특위에서 정리한 것을 대표에게 보고했다고 해서 당의 공식적인 공천룰인 것처럼 외부에 알려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고했다는 것 자체는 좋지만 외부로 계속해서 알려지는 것은 오히려 혼선을 초래할 수 있다”며 “공천룰을 위해 최고위에서 기구를 발족하거나 권능을 부여한 적은 없다. 그런데 당의 공식적인 방침으로 정해지는 것처럼 하는 것은 일 처리상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