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성태·민경욱 “‘KT 특혜채용’ 기소는 대통령 측근 총선 지원 의도”
더보기

김성태·민경욱 “‘KT 특혜채용’ 기소는 대통령 측근 총선 지원 의도”

뉴스1입력 2019-07-21 14:36수정 2019-07-21 14: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News1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1일 김 원내대표 자녀의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한 수사를 진행 중인 검찰에 대해 “무리한 정치적 기소를 강행하려 하는 검찰에 대해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검찰은 지금 ‘김성태 기소’를 향한 마지막 발악을 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김 전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 내부에서조차 기소가 불가하다는 논란이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 측근의 총선 무혈입성에 혈안이 돼 앞뒤를 가리지 않고 달려들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는 내년 총선에서 김 전 원내대표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구을에서 출마할 가능성이 큰 진성준 전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대통령 측근인사의 내년도 총선 무혈입성을 위해 정치공학적으로 기획된 사건”이라며 “지금 이 시점에서 검찰이 무리하게 강행하려는 ‘기소’는 향후의 정치적 스케줄에 따라 정권이 만들어 놓은 정치적 시나리오를 충실히 따라가는 정치적 폭거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