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은석 법무연수원장 사의…윤석열 선배 11번째 용퇴
더보기

조은석 법무연수원장 사의…윤석열 선배 11번째 용퇴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19 13:22수정 2019-07-19 13: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은석 법무연수원장(54·사법연수원 19기). 사진=동아일보DB

조은석 법무연수원장(54·사법연수원 19기)이 19일 사의를 표했다. 고검장급인 조 원장은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59·23기)의 연수원 4년 선배다.

조 원장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비록 검찰을 떠나지만, 제 마음의 고향은 언제나 검찰일 것”이라며 “검찰의 여건과 사회적 환경은 녹록지 않지만, 국민이 검찰에 요구하는 범죄대응의 책무와 사명은 변함없이 무겁고 확고하다. 언제, 어디서나 여러분의 건투를 응원하겠다”고 적었다.

전남 장성 출신인 조 원장은 고려대 법과대학을 졸업하고 1993년 수원지검 성남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대검찰청 범죄정보 1·2담당관과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장, 대검 대변인, 청주지검장, 서울고검장 등을 두루 거친 조 원장은 2014년 대검 형사부장으로 근무하면서 세월호 참사 당시 해양경찰의 부실구조 혐의 수사를 지휘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청와대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한 지난달 17일 이후 검찰을 떠났거나 사의를 표한 검사장급 이상 간부는 조 원장을 비롯해 10명이다. 개방직인 정병하 대검찰청 감찰본부장(18기)까지 포함하면 총 11명에 이른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