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정치가 국민들께 걱정 많이 드려”… 황교안 “회담 직전 윤석열 임명이 협치냐”
더보기

文대통령 “정치가 국민들께 걱정 많이 드려”… 황교안 “회담 직전 윤석열 임명이 협치냐”

최우열 기자 , 조동주 기자 입력 2019-07-19 03:00수정 2019-07-19 09: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경제보복 파장]첫 회동서 팽팽한 신경전

문재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8일 첫 회동을 했지만 시종일관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2월 당 대표가 된 황 대표로선 박근혜 정부 국무총리로서 청와대를 드나들었던 이후 첫 청와대 방문이기도 했다.

회담이 시작되자 문 대통령이 먼저 “이렇게 함께 둘러앉으니 참 좋다”면서도 “(그동안) 정치가 국민들께 걱정을 많이 드렸다”고 말했다.

이에 황 대표는 “한국당은 위기 극복에 초당적으로 협력할 생각을 갖고 있지만 정부여당은 (한국당을 향한) 적폐청산을 하면서 ‘내로남불’을 끊임없이 하고 있다”고 반격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과연 협치가 잘되겠는지 대통령이 잘 돌아보시고 야당과 진정한 협치가 되도록 힘써주시기 바란다”고도 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회담에선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을 놓고 황 대표가 “회담 직전에 임명을 발표한 게 과연 협치냐”고 하자 문 대통령은 “(청문보고서 채택) 기한이 차서 임명했다”고만 답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의 해임 요구엔 문 대통령은 듣고 있기만 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공식 회담 뒤 황 대표의 팔을 잡고 청와대 본관 인왕실 창가로 가 1분여간 따로 얘기를 나누기도 했다.


회담 시작 전 청와대 충무전실에서 황 대표는 전화 통화를 하는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보면서 “(여기서) 전화 통화가 가능한가 보죠? 전에는 안 됐었던 것 같은데”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문밖을 가리키며 “(예전엔) 국무회의를 저 끝에서 했었다”고도 했다. 황 대표는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인사를 하면서 “세 번째 대표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했지만, 심 대표는 “두 번째입니다”라고 받아쳤다.

주요기사

최우열 dnsp@donga.com·조동주 기자

#문재인 대통령#자유한국당#황교안 대표#첫 회동 신경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