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 민노총 총파업대회…국회 앞 7000명 집결
더보기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 민노총 총파업대회…국회 앞 7000명 집결

뉴스1입력 2019-07-18 15:01수정 2019-07-18 15: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탄력근로제 확대와 최저임금 공약 파기에 반발하며 총파업에 돌입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총파업 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7.18/뉴스1 © News1

민주노총이 탄력근로제 확대저지와 최저임금 1만원 공약파기를 규탄하며 국회 앞에서 총파업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은 18일 오후 2시 ‘노동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재벌개혁, 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노동탄압 분쇄를 위한 민주노총 총파업 대회’를 개최하고 Δ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반대 Δ최저임금 1만원 공약 파기 규탄 Δ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Δ비정규직 철폐를 주장했다.

당초 50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었으나 민주노총은 예상보다 많은 7000여명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산하 전국 가맹조직 조합원들은 이날 4시간 이상 파업을 전개하며 전국 각지에서 지역별 대회에 집결한다. 파업 규모는 전국적으로 5만여명 수준이다.

주요기사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길고 긴 오늘 우리 총파업 대회 제목을 보노라면 기가 찰 뿐”이라며 “문재인정부 출범 이래 논쟁적인 정책은 해결되는 것 하나없이 역주행을 거듭했다. 잠시 전진하는 시늉을 하다가도 뒤로 질주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정부가 노동자의 피를 빨아 제 욕심을 채울 생각만 하는 자본가의 편에 선다면, 민주노총은 그럴싸한 모양새 갖추기에 들러리 설 생각이 없다”면서 “민주노총의 향후 사업방향은 문재인정부의 기만적인 노동정책 폭로와 투쟁이며, 노정관계는 전면적 단절로 이어질 것”이라고 규탄했다.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도 “내년 최저임금이 240원 오른다. 그나마 오늘 탄력근로제가 통과되면 임금은 더 깎일 수밖에 없다. 노동법 개악을 막지 못하면 10년, 20년간 처절하게 당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집회를 마친 뒤 여의도 산업은행을 거쳐 더불어민주당사 앞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당초 국회 앞 행진도 예정했으나, 경찰이 제한통고 결정을 내렸다. 이후 민주노총이 법원에 가처분 신청도 제기했지만 기각됐다.

경찰은 참가자들이 국회로 돌진하는 등의 돌발상황에 대비해 국회 주변 경비를 강화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