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5당 대표, 18일 靑회동…‘초당적 대응’ 합의문 나오나
더보기

文대통령-5당 대표, 18일 靑회동…‘초당적 대응’ 합의문 나오나

뉴스1입력 2019-07-18 06:15수정 2019-07-18 09: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2019.7.16/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황교안 자유한국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8일 청와대에서 회동한다. 문 대통령과 정당 대표들의 만남은 지난해 3월 7일 이후 1년 4개월여만이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은 이날 오후 4시부터 6시쯤까지 두 시간 가량 청와대 본관에서 만나 각종 현안들에 대해 머리를 맞댄다.

회동을 사전 조율한 각 당 사무총장들에 따르면 이번 만남에서 문 대통령과 대표들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그로 인한 우리 산업에 미치는 악영향 등에 대해 대처해 나가기 위해 정부로부터 보고를 청취하고 여야의 초당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논의를 바탕으로 이번 사안에 대한 초당적인 협력을 다짐하는 합의문이 나올지 주목된다.

주요기사

아울러 이외에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 국내 정국, 각종 현안 등 폭넓은 분야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지난 16일 회동을 위한 사전 조율 작업 후 기자들과 만나 “각 당 대표들이 하고 싶은 말씀이 있을 것”이라며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제한 없이 말씀을 청취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에서 의제 외에 논의도 열어놓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사실상 주요 의제인 일본의 경제보복 외에도 어떤 의제가 논의 테이블 위에 오를지 관심이 모인다. 회동 시간이 유동적이라고는 하지만 무한한 것이 아닌 만큼 각 당 대표가 언급하는 의제를 통해 각 당의 최우선 현안을 미루어 짐작해볼 수 있기 때문이다.

우선, 일본의 경제보복 외에 논의될 유력한 의제는 지난달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만났던 판문점 회동이다.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전반적인 환경에 대한 인식과 정보를 공유하고 이를 통해 여야의 시각차를 좁히는 한편, 더 나아가 여권이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처리를 촉구하는 차원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또 바른미래당과 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이 총선을 겨냥해 선거제도 개편을 골자로 하는 개헌 문제를 의제로 거론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당장 제21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4·15 총선’이 불과 10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만큼 선거제도 개편 논의를 서둘러야 하고, 이를 위해 대통령이 의지를 명확하게 밝혀달라는 야 3당의 요구가 있을 것이라는 예측이다.

이와 관련해 야 3당 대표 측 핵심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개헌은 선거제도 개편의 측면에서도, 제왕적 대통령제의 종식 측면에서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정국 경색의 원인이 되고 있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해임안 문제와 관련해 큰 틀에서의 합의가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에 대해 한 야당 관계자는 “정 장관의 해임 문제도 국내 정국의 현안이어서 이야기를 안 할 수는 없다”면서도 “누가 어떻게 이야기를 꺼낼지는 모르겠다. 대통령의 인사권에 관한 부분이라 조심스러운 주제”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동에는 정당에서는 각 당 대표의 비서실장과 대변인이 배석한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 등이 배석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