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틸웰 “한일 모두 가까운 친구”… 중립 고수하며 신속해결 강조
더보기

스틸웰 “한일 모두 가까운 친구”… 중립 고수하며 신속해결 강조

한기재 기자 입력 2019-07-18 03:00수정 2019-07-18 09: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경제보복 파장]美, 한일갈등 관여 의지 밝혀
질문에 답하는 스틸웰 17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운데)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오른쪽)를 만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스틸웰 차관보는 “미국은 양국의 해결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AP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한일 갈등에 관여(engage)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밝혔다. 동아시아 지역을 순방 중인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7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고위 외교당국자들과 연쇄 회동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미국은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인 양국의 (긴장) 해결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할 것(do what it can to support their efforts to resolve)”이라고 말했다.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제3국 중재위원회 설치’를 요구해온 일본이 한국에 제시한 답변 시한(18일) 하루 전, 미국이 더 이상의 긴장 고조는 안 된다며 상황 관리에 나선 모양새다.

이날 스틸웰 차관보는 신속한 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은 반드시 민감한 문제들을 해결해야 한다”며 “우리(미국)는 그 해결이 조속히(soon)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는 스틸웰 차관보가 12일 일본 방문 중 가진 NHK 인터뷰에서 내놓은 발언과는 달라진 입장이다. 스틸웰 차관보는 당시 갈등 해소를 위한 한일 간 대화를 ‘독려(encourage)’한다면서도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한 개입에 거리를 뒀다. 이와 관련해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는 스틸웰 차관보와의 면담에서 “미 측에 조속히 문제 해결을 위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우리 측의 ‘조속한’ 문제 해결 요청에 미국이 공감했다고 해석할 수 있는 부분이다.

하지만 스틸웰 차관보는 미국이 구체적으로 어떤 방식으로 관여할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갈등 완화를 위해 어떤 구체적 조치를 할 거냐’는 질문에 “(한국 외교당국자들과) 훌륭한 논의를 가졌다”고만 답변하고 자리를 피했다. 그는 “미국은 한국과 일본 모두에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이다. 한국과 일본의 (양자) 협력 없이는 그 어떤 이 지역(동북아)의 주요 현안도 해결될 수 없다”며 미국이 한국과 일본 어느 쪽도 편들고 있지 않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같은 언급은 한일 갈등이 한미일 3각 안보 공조를 약화시킬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미가 어느 정도 공감대를 형성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와 외교당국은 이날 일본이 추가 규제에 나서면 한국도 상응 조치를 할 수밖에 없는 만큼 한미일 3각 공조 체제가 깨질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이 한일 갈등을 방치하면 미국의 국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설득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스틸웰 차관보는 “(한국 정부의 의견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와 함께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인도태평양 전략을 위한 한국의 협력을 수차례 강조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두 차례나 인도태평양 전략과 신남방정책의 ‘접점’을 강조하며 “잘만 조율한다면 이를 더 효과적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한일 갈등에 적극 관여할 테니 한국도 일본처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라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스틸웰 차관보는 ‘한국에 호르무즈 해협 군사적 지원을 요청할 것이냐’는 질문에 “오늘 오후 만남에서 알아볼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미국은 일본에 페르시아만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외교부는 “중동 정세에 대한 언급은 있었지만 스틸웰 차관보가 호르무즈 해협과 관련해 공식 요청한 것은 없었다”고 밝혔다.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문재인 정부#미국#스틸웰 차관보#일본 경제보복#반도체 수출 규제#한일 갈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