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총리 “對日특사 파견 모종의 흐름 진행중”
더보기

이낙연 총리 “對日특사 파견 모종의 흐름 진행중”

황형준 기자 입력 2019-07-17 03:00수정 2019-07-17 11: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본인 아닌 제3의 특사 가능성 시사
“한일, 경제-안보 소중한 동반자… 日지도자들 현명한 판단 해주길”

타지키스탄을 방문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현지 시간)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불거진 한일 갈등 해결을 위한 대일 특사 파견과 관련해 “그 문제(대일 특사)는 저와 논의한 바는 없다”면서도 제3자의 특사 파견 가능성에 대해서는 “모종의 흐름이 진행되고 있다. 외교적 협의는 진행되고 있으며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본인의 대일 특사 파견 가능성에 대해 “제가 수면 위로 드러나서 뭔가를 한다는 것은 저와 상의된 적이 없다”고 부인하면서도 “그저 매 단계 필요하고 가능한 일들을 협의하는 과정에 저도 함께했다”고 했다. 이 총리의 발언은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이날 오후 일본의 제3국 중재위원회 구성 요구에 대해 수용 거부 입장을 밝힌 뒤 나온 것이다. 청와대가 대일 강경 드라이브를 고수하며 일본의 태도 변화를 요구하면 이 총리는 외교적 해법 가능성을 닫지 않는 투 트랙을 구사하고 있는 것이다.

이 총리는 ‘한일 문제와 관련해 일본 내 네트워크를 활용하거나 접촉을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없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말한 뒤 “모종의 흐름이 진행되고 있지만, 신뢰를 위해 공개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이 총리는 한일의 경제, 안보적 동반자 관계를 강조하면서 “이런 소중한 자산은 결코 흔들려선 안 되고, 결코 손상돼서도 안 된다”며 “일본의 지도자들께서 그런 가치를 재확인하시고 현명한 판단을 해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도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에서 이 총리와의 ‘투톱 외교’를 강조하며 “총리의 정상급 외교는 외연 확대뿐 아니라 기업 경제활동을 지원하는 데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이낙연 국무총리#일본 경제 보복#대일 특사 파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