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변기청소 수건으로 양치컵 닦는 베트남 호텔
더보기

변기청소 수건으로 양치컵 닦는 베트남 호텔

전채은 기자 입력 2019-07-17 03:00수정 2019-07-17 08: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위생적 행태 드러나 현지 발칵… 사용한 수건 새 것처럼 비치하기도

16일 베트남 일간지 뚜오이째가 보도한 일부 호텔의 비위생적 청소 행태에 베트남 전체가 발칵 뒤집혔다. 변기를 닦은 수건으로 양치 컵을 닦고, 세면대와 변기를 같은 솔로 세척하는 충격적 실상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이날 뚜오이째의 한 기자는 ‘경제 수도’인 최대 도시 호찌민, 인근 푸뉴언에서 각각 1곳의 호텔을 무작위로 선정해 잠입 취재한 결과를 보도했다. 객실 청소부로 위장한 그에게 호찌민 호텔의 동료 청소부는 수건 한 장으로 객실 양치용 컵, 욕조, 변기를 모두 닦는 시범을 보였다. 또 세면대, 욕조, 변기를 같은 솔로 세척하며 “이런 식으로 청소하는 동안 누가 들어오는지 잘 살펴야 한다. 다음에 호텔에 투숙하면 절대 수건을 쓰지 말라”는 조언도 건넸다. 자신의 행동이 잘못임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었다는 의미다.

이 호텔 청소부들은 종종 세척 도구가 아닌 베갯잇으로 거울과 침대를 닦았다. 손님이 쓴 수건을 세탁하지 않고 다시 잘 접어서 마치 새 수건처럼 객실에 걸어놓기도 했다.

뚜오이째에 따르면 푸뉴언 호텔에서는 침대 시트에 얼룩이 생기지 않는 한 교체하지 않는 게 원칙이었다. 이 호텔은 청소부들에게 헌 시트를 세탁하는 대신 팽팽하게 펴 깨끗한 새 시트처럼 보이도록 하고, 이불은 3일에 한 번만 세탁하라고 지시했다. 비위생적 청소 행태가 일부 노동자들의 일탈이 아닌 호텔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졌다는 의미다.

주요기사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베트남 호텔#변기청소 수건#비위생적 행태#뚜오이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