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정원 “‘처형설’ 北 김혁철 대미특별대표, 살아있다고 판단”
더보기

국정원 “‘처형설’ 北 김혁철 대미특별대표, 살아있다고 판단”

뉴시스입력 2019-07-16 17:27수정 2019-07-16 17: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각서 처형설 돌았으나 국정원 "죽었다고 보기 어려워"

국가정보원은 16일 일각에서 처형설이 돌았던 북한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가 생존해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통해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이 전했다.

이 위원장은 “국정원은 김 특별대표가 살아있다는 이야기를 처음부터 계속했다. 일부 언론이 숙청설을 계속 보도할 때도 국정원은 ‘지속적으로 여러 채널을 통해 정보를 통해 종합 판단을 한 결과 숙청설은 믿기 어렵고 살아있다고 본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도 국정원의 보고를 총체적으로 평가해볼 때 살아있다고 본다. (김 특별대표가)죽었냐고 물어봤을 때 국정원은 ‘죽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일부 언론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의 책임을 물어 김 특별대표를 처형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