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경두 해임건의안 공방…與 “정쟁 안돼” 野 “몽니 그만”
더보기

정경두 해임건의안 공방…與 “정쟁 안돼” 野 “몽니 그만”

뉴스1입력 2019-07-16 12:27수정 2019-07-16 12: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본회의 일정 합의가 불발 됐다’며, ‘한국당을 향해 추경안 발목잡기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2019.7.16/뉴스1 © News1
여야는 16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를 두고 날 선 공방을 주고 받았다.

더불어민주당은 정 장관의 해임 건의안은 ‘상상할 수 없는 제안’이라며 처리 불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민주당을 향해 ‘몽니’ 부리기를 그만 하라고 압박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 장관의 해임건의안에 대해 “상상할 수 없는 제안이고 아주 나쁜 선례가 될 수 있다”며 “발목 그만 잡으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과 함께 정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제출한 바른미래당을 향해서 “정쟁과 민생 중 어디와 연계할 것이냐”며 “바른미래당의 선의와 달리 그 뒤에 한국당이 정쟁이라는 쇠몽둥이를 들고 바짝 쫓아오는 것을 사려 깊게 헤아려 주길 바란다”고 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추경을 인질삼아 국정조사와 국방부 장관 해임안 같은 정략사항을 우격다짐으로 몰아붙이는 태도는 용납할 수 없다”고 야당을 비판했다.

주요기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있다. 2019.7.16/뉴스1 © News1

반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여당은 북한 목선 국정조사를 받아들이기는커녕 정 장관 해임결의안 표결조차 못하겠다고 나오고 있다”며 “여권내에서도 정 장관 교체설이 심심치 않게 나오는 데도 해임결의안 표결조차 못하겠다고 하는 것은 오기 중의 오기”라고 말했다.

오신한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추경이 급하다고 두 달 넘게 여론전을 벌이며 한국당의 등원을 압박하더니 정 장관 한 사람을 지키겠다며 추경 포기도 불사하고 애초 합의된 본회의를 열지 않겠다는 황당한 행동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국정조사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하면 정 장관 해임 건의안 표결이라도 하는 게 최소한 민주주의가 아닌가 한다”며 “정 장관을 지키기 위해 본회의를 보이콧 할 것이었다면 한국당의 보이콧은 왜 비난했냐”고 반문했다.

그는 “민주당은 몽니를 부리지 말고 원내대표 간 합의를 지킬 것을 촉구한다”며 “민주당의 반대로 끝내 본회의를 못 열어 해임 건의안과 추경 처리가 무산된다면 모든 책임은 민주당이 온전히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