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위안부 잘 모르는 일본 젊은 세대… 영화 반응 긍정적”
더보기

“위안부 잘 모르는 일본 젊은 세대… 영화 반응 긍정적”

이서현 기자 입력 2019-07-16 03:00수정 2019-07-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군 위안부 문제 다룬 영화 ‘주전장’ 감독 미키 데자키
영화 ‘주전장’의 미키 데자키 감독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덮기 위해 일본 극우 세력이 벌이는 언론 통제와 선전, 교과서 검열 등을 3년에 걸쳐 추적했다. 뉴시스
“한국과 일본 간 정보 차이가 종종 논쟁과 싸움으로 귀결되는 것 같습니다. 위안부 이슈를 소개하고 양국 사람들이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되면 증오가 줄고 생산적인 토론을 할 수 있지 않을까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영화 ‘주전장(主戰場)’을 연출한 일본계 미국인 미키 데자키 감독이 서울 강남구에서 15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제작 배경을 말했다. 25일 개봉하는 이 영화는 일본 우익 세력이 위안부 문제를 애써 부정하려는 이유를 한국, 미국, 일본에서 30여 명을 인터뷰해 추적한 다큐멘터리다.

그는 일본에서 위안부 할머니들을 기사로 처음 다룬 우에무라 다카시 전 아사히신문 기자와 가족이 극우 세력의 협박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뒤 이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영화는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우익의 반발과 소녀상 건립을 무력화시키기 위한 조직적인 움직임을 세밀하게 짚는다. ‘일본은 한국이나 중국과 달리 특별하다’, ‘한국이 위안부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중국이 시켰기 때문이다’ 등 일본 우익의 민낯과 논리의 빈약함을 지적한다. 이 때문에 올해 4월 일본에서 영화가 개봉된 후 영화에 등장하는 우익 인사들은 상영 중지를 요청하며 감독을 고소하기도 했다.

데자키 감독은 “위안부 문제를 잘 모르는 일본 젊은 세대는 오히려 ‘모르던 것을 알게 해줬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베 정부가 강제 노동 문제에 대해 무역 제재로 대응하는 것이 유감이다. 이는 인권의 문제이지 외교 문제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일본인들이 나서 위안부 문제를 국제법정으로 가져가야 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성노예’, ‘강제징집’ 등의 표현에 대해 한국과 일본 모두 인정할 수 있는 공통의 언어로 정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여기에서부터 토론이 시작될 겁니다.”

이서현 기자 baltika7@donga.com
#주전장#미키 데자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