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산업부 발표자료 페북에 먼저 올린 조국
더보기

산업부 발표자료 페북에 먼저 올린 조국

문병기 기자 입력 2019-07-16 03:00수정 2019-07-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보복 대책’ 배포 14분전 게시, 조국 측 “공개자료… 유출 아니다”
부처는 사과… 野 “오만한 왕수석”

조국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사진)이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정부 대책이 담긴 보도자료를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가 배포하기 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먼저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산업부는 14일 오후 5시 27분 ‘日(일본) 수출규제조치 WTO(세계무역기구) 일반이사회에서 논의 예정’이란 제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23, 2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WTO 일반이사회에 일본 수출 규제 조치가 정식 의제로 논의될 것이라는 내용이다.

문제는 조 수석은 이보다 14분 빠른 이날 오후 5시 13분 이 자료의 원문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는 것. 조 수석 측은 해당 자료가 ‘즉시 공개’로 돼 있는 것을 확인한 만큼 “유출이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도리어 산업부는 “청와대에 먼저 보고하고 배포하려고 했던 사안”이라면서 “배포 전에 먼저 유출된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반면 조 수석은 해당 글을 삭제하지 않은 채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수석·보좌관회의 발언에 대해 “한 마디, 한 마디가 중요하다”는 글을 올리는 등 일본 조치를 비판하는 5건의 새로운 글을 올렸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본인을 국정을 총괄하는 왕수석이라고 인식하는 오만함이 여과 없이 드러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김종대 의원도 조 수석이 전날 페이스북에 죽창가를 올려 앞장서서 반일 감정을 자극한다는 지적에 대해 “전략가들이 할 일은 아니지 않으냐”고 했다. 하지만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조 수석의 죽창가 게재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조국 민정수석#일본 경제보복#반도체 수출 규제#보도자료#페이스북#죽창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