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여성행사’ 논란에 민주 女의원들 “성인지 감수성 제로”
더보기

한국당 ‘여성행사’ 논란에 민주 女의원들 “성인지 감수성 제로”

뉴스1입력 2019-06-26 21:32수정 2019-06-26 21: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성을 도구로 당의 승리만을 목표하나”
한국당은 “예상 못한 돌발적 행동” 해명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9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6.26/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 여성당원 행사에서 불거진 ‘엉덩이 퍼포먼스’ 논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여성 의원들이 한국당의 성인지 수준을 지적하며 비판했다.

민주당 당 대변인인 이재정 의원은 2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성존중 없는 여성 페스티벌”이라며 “그것도 한국당 중앙당 여성위원회에서 주최한 행사라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한국당이) 여성 중심 정당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는 것이 아니라, 여성을 도구로 당의 승리만을 목표로 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며 “한국당의 성인지 수준이 연이은 막말논란에서도 수차례 드러났지만 오늘 다시금 확인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백혜련 민주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링크하며 “한국당이 해도 해도 너무 한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백 의원은 “이제는 공당에서, 그것도 여성위원회가 주최하는 행사에서 성인지 감수성 제로의 행위까지 (나왔다)”면서 “국회를 이렇게 멈춰놓은 채 여성당원 바지를 내리고 엉덩이를 보여주는 공연에 박수치고 환호하는 당신들 도대체 무엇이냐”고 비판했다.

비판은 바른미래당에서도 이어졌다. 김정화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저질스러운 행태를 사전에 관리감독하지 못한 볼썽사나운 한국당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더욱 절망스러운 것은 이를 보며 박수를 치던 (황교안) 당 대표의 경악스러운 성인지 감수성”이라며 “역사의식과 책임감은 일찌감치 내던진 한국당, 성인지 감수성조차 갖추지 못했으니 참으로 형편없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당은 해당 논란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예상치 못한 돌발적 행동으로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것은 결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