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2주택 유지하다 19일 전 한채 처분
더보기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2주택 유지하다 19일 전 한채 처분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6-26 13:37수정 2019-06-26 13: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26일 국회에서 진행되고 있다. 주로 정책과 관련한 질의가 오갔으나 후보자의 재산에 대한 문제도 제기됐다.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한국당도 참석한 가운데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작됐다.

자유한국당은 김 후보자가 1가구 2주택을 유지하다 후보 지명 19일 전 부인 명의 아파트를 급하게 판 사실을 꼬집었다.

이종구 한국당 의원은 "김 후보자가 2001년 서울 압구정 아파트, 2006년에는 경기 성남 분당 아파트를 구입했다"며 "올해 5월 (분당 아파트) 하나를 팔았는데, 이른바 '똘똘한 강남 집 한채'로 전형적인 세무조사 대상 아닌가"라고 물었다.

지명 이후 분당 아파트를 팔아 세무조사를 피하려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에 김 후보자는 "아파트를 단순히 보유했다고 해서 세무조사하는 것은 아니다. 부동산 취득·양도 거래 과정에서 탈세 행위가 있는지에 대해 세무조사하는 것이다"며 문제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요기사

이날 김 후보자는 고액상습체납자를 끈질기게 추적 조사하겠다고 밝히면서 특히 체납액 1위인 정태수 전 한보 회장의 은닉재산 추적과 환수에 철저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