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딸 채용청탁 혐의 김성태 소환
더보기

檢, 딸 채용청탁 혐의 김성태 소환

고도예 기자 입력 2019-06-26 03:00수정 2019-06-26 05: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일)가 딸을 KT에 부정 채용시킨 혐의로 고발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61)을 21일 비공개 소환 조사한 것으로 25일 확인됐다. 검찰이 올 1월 ‘KT 부정 채용’ 사건 수사에 나선 지 5개월 만이다.

검찰은 21일 조사에서 김 의원이 2012년 KT스포츠단에서 계약직으로 일하던 딸 A 씨(33)의 정규직 채용을 이석채 당시 회장에게 청탁했는지 집중 추궁했다고 한다. 김 의원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이 회장이 2012년 10월 “김 의원이 KT를 열심히 돕는데 A 씨를 정규직으로 일하게 해보라”며 서유열 전 KT 사장에게 지시한 정황을 파악했다. 당시 이 회장은 ‘부진 인력 퇴출 프로그램’을 운영한 의혹으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할 확률이 컸지만 증인으로 채택되지 않았다. 그해 A 씨는 서류 전형에 응시하지 않고도 인·적성시험을 치르고 정규직으로 최종 합격했다. 검찰은 당시 환노위 여당 간사였던 김 의원이 이 회장의 증인 채택을 무산시키는 대가로 딸의 채용을 청탁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제3자 뇌물죄 적용도 검토 중이다.


고도예 기자 yea@donga.com
주요기사
#검찰#딸 채용청탁#김성태#자유한국당#kt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