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파격인사’ 후 3번째…김호철 고검장 “25년 검찰생활 마무리”
더보기

‘윤석열 파격인사’ 후 3번째…김호철 고검장 “25년 검찰생활 마무리”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6-25 15:25수정 2019-06-25 15: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호철 당시 광주고검장이 지난 2017년 8월1일 광주검찰청에서 취임식을 갖고 직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거론됐던 김호철 대구고검장(52·사법연수원 20기)이 25일 사의를 표명했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23기)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후 3번째 고위 검찰간부 사의표명이다.

김 고검장은 이날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를 통해 “이제 25년여 간의 검찰 생활을 마무리하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검찰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구성원들이 마음을 모아 역경을 헤쳐 온 우리 검찰의 저력을 알기에 지금의 어려움도 잘 극복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며 “어려운 때일수록 검찰 구성원으로서의 긍지와 자부심을 바탕으로 일치단결해 나라와 조직을 위해 헌신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또 “여러분의 도움과 성원에 힘입어 여러모로 부족한 사람이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검찰 조직을 떠나더라도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검찰과 검찰가족 여러분들을 성원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김 고검장은 1994년 서울지검 검사로 임관했다. 법무부 형사법제과장, 대검찰청 범죄정보2담당관과 형사정책단장, 대구고검 차장검사 등을 지냈다. 이후 춘천지검장, 광주고검장을 거쳐 지난해 6월부터 대구고검장으로 역임 중이었다.

이로써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에 윤 지검장을 지명한 후 사의를 밝힌 검사장급 이상 검찰 간부는 3명이 됐다. 김 고검장에 앞서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54·19기)와 송인택 울산지검장(56·21기)이 용퇴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