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학교라 예민해”…급식서 ‘고래회충’ 발견된 고교 교장 발언 논란
더보기

“여학교라 예민해”…급식서 ‘고래회충’ 발견된 고교 교장 발언 논란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6-25 14:48수정 2019-06-25 16: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인천의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고래회충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교육 당국이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해당 학교 관계자의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25일 인천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인천 계양구의 한 고등학교는 지난 21일 “급식으로 배식된 생선에 고래회충이 나왔다”는 신고를 접수했고, 생선을 납품한 식재료 업체에 이같은 사실을 알린 뒤 관할 구청에 신고했다.

문제가 된 생선은 신고 접수 전날인 20일 중식 메뉴로 제공된 삼치구이로, 다행히 이날 급식을 먹고 배탈이나 메스꺼움 등의 이상 증세를 보인 학생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 접수 후 학교 측은 학부모들을 상대로 사과했으나, 재학생들 일부는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학교 측의 대응과 급식 관리 등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해당 학교의 재학생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교장이 고래회충 논란과 관련해 ‘남학생들이었으면 툭툭 털고 먹었을 텐데 여학교라 비주얼적으로 예민한 것 같다’는 내용의 발언을 했다고 밝혀 논란이 되기도 했다.

주요기사

이에 한 학교 관계자는 25일 동아닷컴에 “이날 오전 9시께 (해당 발언에 대해) 교장이 학생들에게 사과했다”고 밝혔다. 다만, 논란이 된 발언이 나오게 된 상황과 구체적인 사과 내용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고래회충(아니사키스)에 감염된 생선을 먹으면 2~4시간 지나 복통이나 메스꺼움과 함께 식은땀이 난다. 다만 고래회충은 열에 약해 60°C 이상에서는 1분 이내 사멸한다.

관할 교육지원청은 구청에 급식과 관련한 사진 등을 보내고 납품 업체에 대한 조사를 요청한 상태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