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당정, 마늘값 폭락에 수급조절…“3만7000t 격리 후 탄력적 방출”
더보기

당정, 마늘값 폭락에 수급조절…“3만7000t 격리 후 탄력적 방출”

뉴시스입력 2019-06-25 12:50수정 2019-06-25 12: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서 '2019년산 마늘 수급 안정대책' 당정 협의
평년 대비 3만4000t 공급과잉에 산지거래 침체
7월초 침체 이어지면 농협, 1만t 추가 수매 검토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3일 마늘 생산량 증가에 따른 수급안정 대책으로 과잉이 예상되는 마늘 3만7000t을 산지 출하기에 시장격리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농해수위 간사인 박완주 의원과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산 마늘 수급 안정대책 당정협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당정은 재배면적 증가와 작황 호조로 올해산 마늘 생산량이 평년 수요랑 대비 3만4000t 수준의 공급과잉이 예상되고 과도한 시장불안 심리로 산지거래가 매우 침체되고 있어 적극적인 수급안정대책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함께 했다.

정부는 그동안 사전 면적조절, 수매비축 등으로 마늘 1만2000t을 시장격리하기로 발표했으나, 향후 시세 불확실성에 따른 산지거래 위축으로 농업인의 판로 부담이 과중되는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추가적인 대책을 조기에 추진키로 했다.

주요기사

당정은 당초 정부 대책인 1만2000t에 2만5000t을 추가해 모두 3만7000t 전부를 산지 출하기에 시장 격리함으로써 산지거래 활성화와 적정가격 형성을 견인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판로가 불확실한 비계약재배 물량을 대상으로 난지형 마늘 1만8000t을 추가 수매, 비축해 시장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방출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는 농협에 무이자 수매자금지원을 확대해 산지조합이 계약재배 물량 6000t을 추가 수매해 출하 조절키로 했다.

또 지역 간 씨마늘 교류 등을 확대해 수입산 종자용 쪽마늘이 추가로 1000t 이상 국내산 마늘로 대체되도록 촉진키로 했다.

아울러 정부·지자체·농협 등 민관협력을 통해 온·오프라인 홍보, 직거래장터 확대 운영, 대형유통업체 특판 행사 등 대대적인 소비촉진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공중파 TV 프로그램, 네이버 팜, 제철 농산물 홍보 포스트 등을 통해 마늘의 기능성을 홍보함으로써 제철 소비확대를 적극 지원한다는 복안이다.

마지막으로 당정은 이번 대책에도 불구하고 다음 달 초까지 산지거래 침체가 이어질 경우, 판로 확보에 어려움이 있는 농가를 대상으로 최대 1만t 수준의 농협 추가 수매도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앞서 박완주 의원은 당정 모두발언에서 “재배면적과 생산단수의 증가로 인해 현재 생산량을 감안하며 7~8월 마늘 산지가격은 전년도 가격인 2900원보다 낮게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그러나 향후 시세 불확실성과 시장 불안 심리로 인해 거래가격 하락이 우려돼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개호 장관 역시 “당정은 그간 대책에 이어 수습과잉이 예상되는 잔여물량을 최대한 시장에서 격리해 산지거래를 활성화시키고 형성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