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MB정부 민간인 불법사찰 폭로 장진수, 행안부장관 보좌관 복귀
더보기

MB정부 민간인 불법사찰 폭로 장진수, 행안부장관 보좌관 복귀

홍석호 기자 입력 2019-06-25 03:00수정 2019-06-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명박 정부의 민간인 불법 사찰 사건 당시 증거 인멸을 폭로한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46·사진)이 행정안전부 장관 정책보좌관으로 공직에 복귀했다. 2013년 11월 증거 인멸에 가담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이 확정돼 공무원 신분을 잃은 지 약 5년 7개월 만이다.

행안부는 24일 장 전 주무관이 진영 장관의 정책보좌관(별정직 3급 상당)으로 임용됐다고 밝혔다. 행안부 관계자는 “장 보좌관의 행정 실무 경험 등이 국회와의 협력 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0년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이 불거졌을 때 기소된 장 전 주무관은 2012년 3월 “총리실과 청와대 명령으로 민간인 사찰 증거를 인멸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검찰 재수사로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인 사찰 사실이 밝혀졌다.


장 보좌관은 이후 새정치민주연합 권은희 의원(현 바른미래당 소속) 입법보조원 등을 거쳐 2017년 2월 문재인 후보 대선캠프 총무지원팀장으로 합류했다.

주요기사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이명박 정부#불법 사찰#증거 인멸#장진수#행안부장관 보좌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