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男 55% “말투 예쁜 여자에 호감”…女 60% “말투보다 ○○”
더보기

男 55% “말투 예쁜 여자에 호감”…女 60% “말투보다 ○○”

뉴스1입력 2019-06-24 17:22수정 2019-06-24 17: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 제공)© 뉴스1

‘말 한마디에 천 냥 빚을 갚는다’는 격언은 결혼에서도 통할까. 결혼 상대방을 찾는 미혼남성은 대체로 말투가 고운 여성에게 호감을 느끼지만, 미혼여성은 상대 남성의 말투보다 경제력을 우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는 재혼 전문 결혼정보업체 온리-유와 공동으로 지난 17일부터 22일까지 전국 미혼남녀 516명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 상대 이성의 말투가 매력적일 경우 남성 55%는 결혼을 긍정적으로 고려하지만, 여성 60.5%는 배우자감으로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설문에 따르면 미혼남성 55%는 ‘결혼 전제로 만난 상대의 외모나 능력이 다소 미흡해도 말투가 예쁘면 결혼 상대로 고려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긍정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답했지만, 여성 응답률은 39.5%에 그쳤다.

반면 “말투와 결혼은 관계가 없다”고 답한 비율은 남성 45%, 여성 60.5%로 남녀의 결혼관이 다소 뚜렷하게 갈렸다.

주요기사

손동규 비에나래 대표는 “남성은 배우자감의 성격이나 심성을 상대적으로 많이 고려하기 때문에 말투를 선호하는 경향이 내포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여성도 결혼 상대의 말투나 음성을 중시하지만 능력이나 경제력을 더 우선하기 때문에 말투의 영향력은 상대적으로 낮았다”고 분석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