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노총, 내달 18일 ‘총파업’…“文정권 끌어내릴 것”
더보기

민주노총, 내달 18일 ‘총파업’…“文정권 끌어내릴 것”

뉴스1입력 2019-06-24 10:51수정 2019-06-24 16: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앞 회견 “문재인 정부, 친재벌·반노동 정책 명확”
7월3일까지 ‘현장투쟁 주간’…대정부 투쟁 극대화
민주노총 긴급기자회견 © 뉴스1

민주노총이 김명환 위원장 구속에 반발하며 다음달 18일 총파업을 예고하는 등 대정부 강력투쟁을 극대화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24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총의 모든 지역조직과 가맹 산별조직들은 전국에서 개최하는 모든 집회와 투쟁에 노동탄압 분쇄요구를 걸고 싸울 것”이라며 전면적인 노동탄압 규탄 대회를 열겠다고 발표했다.

민주노총은 6월24일부터 7월3일까지를 ‘노동탄압 규탄 및 노동악법 개악중단 촉력 현장 투쟁 주간’으로 정해 현장에서의 여론전을 통해 투쟁 수위를 차츰 높인 뒤 7월18일 전면적인 총파업으로 대정부 투쟁의 정점을 찍을 방침이다. 총파업 결의는 김 위원장 구속 이후 새로 정해졌다.

구체적으로 보면 Δ25일 전국단위 ‘노동탄압규탄·구속자석방·노동개악 저지 문재인 정부 노동탄압 규탄대회’ Δ26일 울산 현대중공업 ‘금속 노동자들의 재벌특혜 철회와 노동 탄압 분쇄 투쟁’ Δ27일 세종시 ‘최저임금 인상 민주노총 결의대회’ Δ28일 전국 단위 ‘사업장 대표 총집결’ Δ7월3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공동 총파업 Δ7월18일 문재인 정부 노동탄압 규탄 총파업 투쟁 등으로 대정부 투쟁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들은 “민주노총 위원장의 구속은 더 큰 투쟁과 분노를 일으킬 뿐”이라며 “총파업을 통해 헌법에 보장된 모든 노동자의 노동 기본권을 쟁취하겠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주요기사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이날 “최근 상황을 보면 좌측 깜빡이 놓고 우회전 했던 노무현 정권의 실정이 그대로 재현되는 듯해서 참담하다”며 “이제까지 투쟁은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노동정책을 바꾸기 위한 정책이었지만 이제부터의 투쟁은 친재벌 반노동 정책을 명확히 한 문재인 정권을 끌어내기 위한 투쟁으로 나가겠다”고 강력히 선언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권영길, 단병호 전 위원장 등 12명의 지도위원도 참석했다.

단병호 전 위원장은 “항간에는 사법부가 판단한 (김명환) 영장청구를 왜 청와대에 와서 항의하냐고 하지만 영장청구는 행정부에서 한 것”이라며 “(문 정권은) 즉각 석방 조치하고 잘못된 ‘상석하대식’ 노동정책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노동자와의 관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위원장 직무대행인 민주노총 김경자 수석부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이 끝난 후 청와대와 대화하겠냐는 질문에 “(민주노총) 간부 3명과 위원장을 구속하고 복직한 노동자들 월급을 반토막 내고 있는 실정”이라며 “정부가 위원장을 석방을 한다던지 가시적인 조치를 취해야 대화할 수 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또 김명환 위원장 면회를 갔었다며 “(김 위원장은 민주노총의) 원래 예정된 투쟁을 (위원장이) 없다고 해서 소극적으로 하지 말고 더 강도 높게 해달라고 말했다”며 “이는 그가 구속을 감수하면서까지 호소했던 내용”이라고 전달했다.

이어 “7월18일 총파업은 김 위원장이 구속되면서 추가된 일정이며 김 위원장과 상의한 내용”이라며 파업규모에 대해서는 “6월28일 (예정된) 전국단위 대표자 회의를 통해 결의한 뒤 총파업 규모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