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현 “김연철 통일 축사만 하고 다녀” 일침
더보기

정세현 “김연철 통일 축사만 하고 다녀” 일침

황인찬 기자 입력 2019-06-21 03:00수정 2019-06-21 09: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시진핑 평양 정상회담]
“북핵협상 中때문에 4자로 판 커져… 통일부에서 대책 세워야 할 문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 ‘기로에 선 한반도의 운명, 내일은 없다!’에 참석해 자리를 지키고 있다. 2019.6.20/뉴스1 © News1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20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향해 “축사만 하고 다닌다”며 일침을 놨다.

정 전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에서 “남북미 3자 구도였던 북핵 협상이 중국 때문에 4자로 바뀔 수 있다”며 “판이 커진 것이다. 통일부에서 대책을 세워야 할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날 토론회에서 축사만 하고 떠난 김 장관을 향해 “통일부에서 축사를 하는 건 비정상이다. 난 (장관 할 때) 축사할 시간도 없었다”면서 “(김 장관이) 어제도 포럼에 와서 축사를 했다. 통일부 장관이 축사만 해서는 안 된다”고 쓴소리를 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4월 8일 취임한 김 장관은 이날까지 21회 외부 연설(축사, 기조연설 등)에 나섰다. 사흘 반 정도에 한 번꼴이다.

주요기사

정 전 장관은 “지금 ‘한반도 운전자론’에서 ‘한반도 문제 미국 결정자론’으로 끌려가고 있다”며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도 미국의 허락을 받으려고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했다. 이어 “유엔 제재와 관계없으니 한국 대통령이 일을 저질러 놓고, 즉 기정사실화시키고 미국에서 양해를 받는 ‘선(先)조치 후(後)양해’ 방식으로 접근하지 않으면 지금 상황에서 한 발자국도 나아가지 못한다”고도 했다.

황인찬 기자 hic@donga.com
#김정은#시진핑#평양 정상회담#정세현#북핵협상#통일 축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