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흔들리는 정동영 리더십…평화당 내부 불만 고조·비대위 거론
더보기

흔들리는 정동영 리더십…평화당 내부 불만 고조·비대위 거론

뉴스1입력 2019-06-20 15:38수정 2019-06-20 15: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당대표 사당화’ 논란…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이후 갈등 첨예화
“비대위 전환 최우선적으로 추진…탈당 이후 창당도 고려”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의원총회. 2019.6.20/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의 당 운영 방식에 대한 당내 불만이 고조되면서 당이 깨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평화당 의원들 사이에선 창당 이후 1년이 넘도록 당 지지율이 한자릿수에 머물자 “당이 이대로 갈수는 없다”는 위기감이 높은 상황이다.

당 내분을 제대로 봉합하지 못하면 당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거나 ‘제3지대’ 신당 창당에 착수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20일 국회에서 열린 평화당 의원총회에는 정동영 당대표와 유성엽 원내대표를 포함해 김광수·박주현·박지원·윤영일·장병완·장정숙·조배숙·최경환·황주홍 의원 등 11명이 참석했다. 평화당 한 의원은 통화에서 “의원총회에서 6월 임시국회 소집 이후 당 차원의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당초 이날 의원총회에선 당 의원들이 ‘정동영 대 반(反)정동영’으로 나뉘어 당의 혁신 방안을 두고 격론을 벌일 것으로 예상됐다. 정 대표에게 반발하는 평화당 소속 의원들은 전날(19일) 오전과 오후 두차례에 걸쳐 비공개 의원간담회를 연 결과 ‘당을 파괴적으로 혁신해야 한다’는 데 대체적으로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의원간담회에 참석한 천 의원은 전날 오후 정 대표와 만나 의원간담회에서 모아진 당 혁신 의견을 전달했으나 정 대표가 이를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반(反)정동영파 의원들은 당을 비상대책위원회나 혁신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평화당 한 관계자는 “당 의원들이 탈당한 뒤 제3지대 신당을 창당하는 방안도 있겠지만 현재로선 당을 비대위로 전환하는 방안이 최우선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당 운영에 주도권을 가진 정 대표의 동의 없이는 평화당이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기 어려울 전망된다. 당의 주요 현안을 결정하는 최고위원회 의결권자는 Δ당대표(1명) Δ원내대표(1명) Δ선출직 최고위원(4명) Δ지명직 최고위원(1명) Δ전국여성위원장(1명) Δ전국청년위원장(1명) 등 9명이다.

이 가운데 기존 선출직 최고위원이었던 유 원내대표가 지난달 원내사령탑에 오르며 최고위원직을 사퇴하면서 최고위 의결권자가 8명으로 줄었다. 이에 더해 정 대표가 지난 10일 지명직 최고위원에 측근인 박 수석대변인을 임명하면서 정 대표와 측근 인사들이 최고위에서 과반인 5명을 차지하게 됐다.

‘당대표 사당(私黨)화’ 논란이 팽배한 가운데 정 대표가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실력 행사’를 할 여지가 더욱 커졌다는 당내 불만이 터져 나왔다. 정 대표의 최고위원 임명이 당내 갈등을 촉발한 배경이다.

당 소속 한 의원은 통화에서 “당대표가 통합하려는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다는 데 의원들이 문제 의식을 갖고 있다”며 “정 대표가 할 일을 계속 방기한다면 비대위로 전환하거나 제3지대 창당을 논의하는 논의는 계속 이뤄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