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약 혐의’ 로버트 할리 사건, 서울서부지검으로 이송
더보기

‘마약 혐의’ 로버트 할리 사건, 서울서부지검으로 이송

뉴시스입력 2019-06-19 19:22수정 2019-06-19 19: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방송인 하일(미국명 로버트 할리·60)씨 사건이 수원지검에서 서울서부지검으로 넘겨졌다.

수원지검 강력부(부장검사 박영빈)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하씨에 대한 사건을 서울서부지검으로 이송했다고 19일 밝혔다.

사건 이송은 하씨의 주거지 관할이 서울서부지검인 것을 고려한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씨는 3월 중순 자신의 서울 자택에서 인터넷으로 필로폰 1g을 구매한 뒤 두 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한 차례는 지인과 함께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앞서 수사에 나선 경찰은 4월8일 서울 강서구의 한 주차장에서 하씨를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기각돼 하씨는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아왔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를 마무리해 하씨의 주거지 관할인 검찰청으로 사건을 넘겼다. 기소는 서울서부지검에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원=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