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어선 삼척항 접안, 신고도 낚시꾼이…뻥뚫린 해안경계
더보기

北어선 삼척항 접안, 신고도 낚시꾼이…뻥뚫린 해안경계

뉴시스입력 2019-06-18 23:03수정 2019-06-18 23: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어민 중 인민군복 차림 주민도 있는 듯
군경, 경계태세 허점 숨기려 축소 발표 의혹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남하한 북한 어선이 삼척항에 접안한 뒤 발견됐고, 당시 신고도 어민이 아닌 낚시를 하던 민간인이 112를 통해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어선에는 군복 차림의 북한 주민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면서 군과 해경의 해안경계에 심각한 허점을 드러냈다.

18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군은 지난 15일 오전 6시50분께 북한 소형선박 1척이 삼척항 인근에서 발견된 경위를 조사했다.

군 당국은 지난 17일 북한 어선의 남하 경위를 언론에 설명하면서 식별 지점이 삼척항 인근이라고 했다. 삼척항에서 얼마나 떨어진 위치에서 북한 어선을 최초로 식별했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방파제라는 단어도 사용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따라서 해당 어선이 삼척항 인근 해상에서 표류하다 우리 어민의 신고로 군과 해경이 어선에 타고 있던 북한 주민들의 신병을 확보할 수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실제로는 북한 어선이 삼척항 방파제에 접근할 때까지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았으며, 민간 어선이 드나드는 부두에 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선에 타고 있던 북한 주민들은 주민들과 대화까지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언론은 삼척항 방파제에 접안한 북한 어선과 배에서 내린 북한 주민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심지어 사진 속 북한 주민 중에는 인민군복을 입은 주민의 모습도 보였다.

군 당국은 당초 삼척항 인근 해상에서 북한 어선을 식별했으며, 경계태세에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지만 거짓 해명이 된 셈이다.

경계태세 허점을 노출한 군과 해경이 이를 은폐하기 위해 고의로 관련 내용을 대외에 축소 발표한 것 아니냐는 의혹마저 일고 있다.

군과 해경은 해상초계기와 해상 감시레이더를 가동하고, 감시 선박 등을 통해 경계 작전 중이었지만 북한 어선이 130㎞를 떠내려올 동안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

합참은 당시 해안 감시레이더에 어선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희미하게 포착됐지만 감시요원들은 파도가 일으킨 반사파로 인식해 조치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군 당국은 해상 레이더 책임구역 조정과 노후 감시장비 성능개량을 추진하고, 감시요원을 증강 배치하는 등 경계태세에 문제가 없도록 보완대책을 강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