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김포 소각장서 뼈 추정 물체 발견
더보기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김포 소각장서 뼈 추정 물체 발견

뉴스1입력 2019-06-18 13:30수정 2019-06-18 13: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5일 인천 재활용업체 발견 물체는 ‘동물 뼈’ 결론
경찰이 지난 15일 경기도 김포시 소재 한 쓰레기 소각장에서 ‘전 남편 살인 사건’의 피해자로 추정되는 뼛조각 40여점을 발견해 국립과학수사원에 감정을 의뢰했다고 18일 밝혔다. 감정결과는 2주정도 소요될 예정이다. 사진은 경찰이 지난 15일 김포시 소재 쓰레기 소각장에서 뼛조각으로 보이는 물체를 찾고 있는 모습.(제주동부경찰서 제공)2019.6.18/뉴스1 © News1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일부 시신을 담아 버린 쓰레기봉투가 흘러들어간 것으로 추정되는 김포시 한 소각장에서 뼈 추정 물체가 발견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15일 김포시에 있는 소각장에서 뼈로 추정되는 물체 40여점을 발견해 지난 17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했다고 18일 밝혔다.

발견된 물체의 크기는 1~2㎝로 소각 과정을 통해 분쇄된 상태였다.

뼈 추정 물체에 대한 국과수 감정에는 2주가량 소요될 전망이다.

주요기사

김포 소재 소각장에서 뼈 추정 물체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은 앞서 김포 소각장에서 소각된 쓰레기가 유입되는 인천 재활용 업체에서 뼈 추정 물체를 수습했다.

국과수는 이곳에서 지난 5일 발견된 물체에 대해 ‘불상의 동물 뼈’로 결론지었으며 지난 14일 수거된 뼈 추정 물체는 감정 중이다.

경찰이 범행 장소인 제주시 펜션과 김포 아파트에서 수거한 머리카락에서도 피해자 강모씨(36)의 유전자는 발견되지 않았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시 펜션에서 전 남편 강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씨는 지난달 28일 제주~완도행 여객선에서 바다에 일부 시신을 유기한 후 김포 아파트에서 시신을 2차 훼손했다.

경찰은 고씨가 지난달 31일 김포 아파트 주변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훼손된 시신을 담은 것으로 추정되는 종량제봉투를 버리는 모습을 CCTV에서 확인했다.

한편 경찰은 완도 일대 해안가 등으로 훼손된 시신이 떠내려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주민이 변사체를 발견해 신고할 경우 보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제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