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대통령 사위 ‘해외 취업 특혜’ 의혹에 “사실 확인 중”
더보기

靑, 대통령 사위 ‘해외 취업 특혜’ 의혹에 “사실 확인 중”

뉴시스입력 2019-06-18 12:16수정 2019-06-18 12: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곽상도 "대통령 사위, 태국 이스타제트 취업 사실 확인"

청와대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가 태국에서 취업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의 의혹 제기에 대한 질문을 받고 “곽 의원이 사실 관계보다는 의혹에 대해 계속 얘기하고 있는데, 우리도 무엇이 사실인지 확인 중에 있다”고 답했다.

곽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문 대통령의 사위 서모씨의 해외 취업 특혜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곽 의원은 “지난 6월 3일부터 6월 5일 태국 방콕에 있는 이스타제트를 방문해 서씨의 취업 사실을 확인했다”며 “한국인 박모 대표이사는 서씨가 2018년 7월 입사해 3주간 근무했다고 했지만, 올해 3월께 그만뒀다는 제보도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곽 의원은 지난 3월 대정부질문에서 서씨가 이스타항공과 합작을 염두에 두고 태국 자본이 만든 회사에 취직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뒤 계속 서씨와 문 대통령의 딸 다혜씨의 움직임을 추적한 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전직 국회의원이자 문재인 대선 캠프 직능본부 수석부본부장을 지냈던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설립한 회사다. 문재인 정부가 이 이사장에게 자리를 챙겨 준 대가로 서씨가 취업에서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는게 곽 의원의 주장이다.

곽 의원은 “박 대표 본인이 이스타항공과의 합작 건으로 이 이사장을 몇 번 만났고 사업계획서를 만들어 직접 브리핑했다고 했다”며 “박 대표는 이스타 항공 측으로부터 작년에 투자를 받기로 했는데 지연되고 있어 다른 투자자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이 부분과 관련해서는 법리 검토 후 추가적인 대응 조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