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형 원전 기술, UAE-美에 유출”
더보기

“한국형 원전 기술, UAE-美에 유출”

세종=송충현 기자 입력 2019-06-18 03:00수정 2019-06-18 09: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설계 자료-진단 프로그램 등 포함… 국정원, 前한수원 간부 조사
일각 “탈원전정책이 빌미 제공”

한국형 원자로의 핵심 기술이 해외로 유출돼 국가정보원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진상 조사에 나섰다. 한국수력원자력 등 원전 공기업 출신 이직자들이 아랍에미리트(UAE)와 미국 등 외국 기업에 한국 원전 기술을 무단 유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전 기술의 유출이 정부 탈원전 정책의 후폭풍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17일 정부 당국자는 “한수원 출신 전직 간부가 UAE 등에 기술을 유출했다는 제보를 받은 원안위가 수사를 의뢰했다”며 “기술 유출이 위법한 과정으로 이뤄졌는지, 얼마나 중요한 기술인지에 대해 국정원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유출된 기술은 한국형 원자로인 APR-1400 설계와 관련한 핵심 자료와 원전 운영 진단 프로그램인 냅스 소프트웨어 등으로 전해졌다.

APR-1400은 지난달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로부터 안전성을 인정받은 한국형 원자로다. 한국이 UAE 바라카 지역에 짓고 있는 4기의 원전도 모두 APR-1400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원전으로 꼽힌다. 냅스는 한국전력기술이 수년간의 기술 개발을 통해 만든 원전 진단 프로그램으로 역시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기술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냅스 역시 UAE 바라카 원전 건설 운영업체인 ‘나와’사에 제공된 바 있다.


당국은 해외로 이직한 한수원 전직 간부 등이 기술 유출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이들이 퇴직 전에 정보를 빼돌린 건지, 퇴직 후 해외 업체에 취업해 정보를 유출한 것인지를 파악하고 있다. 감사원은 국내 원전 기술 보호 시스템에 구멍이 뚫린 것으로 보고 관계 기관을 감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원안위 관계자는 “현재 국정원이 조사 중인 것은 맞다”며 “다만 정확히 어떤 기술이 어떤 경로로 빠져나갔는지는 아직 조사 중이라 밝혀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력 유출이 가속화하면서 한국 원전 기술이 해외로 빠져나가는 빌미가 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UAE와 원전 교류가 활발해진 건 지난 정부부터였기 때문에 일단 정확한 유출 시점의 파악이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원전기술 유출#국정원#uae#미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