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다리 개통했더니… 교통난 시달리는 무의도
더보기

다리 개통했더니… 교통난 시달리는 무의도

차준호 기자 입력 2019-06-17 03:00수정 2019-06-17 09: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말 하루 5000대 몰려 체증 극심… 신규 도로 연말께나 발주 나설듯
무의도 연도교.(인천시 제공)© 뉴스1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4월 30일 무의대교 임시 개통 뒤 섬 전체가 교통난을 겪고 있는 무의도의 도로기반 시설을 확충하기 위해 올 하반기 △하나개 입구∼광명항 신설도로 △하나개 입구∼하나개해수욕장 신설도로 △큰무리선착장∼큰무리마을 도로 확장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하나개 입구 일대 신규 도로 개설공사는 2개 공구로 나뉘어 11월이나 늦어도 12월경 발주된다. 현재 일부 토지의 보상절차를 진행 중인데, 환경부 환경영향평가와 재해영향평가를 마무리하고 인천 중구의 도로 실시계획 인가를 밟고 있다.

하나개 입구∼광명항 도로공사는 총연장 1.95km, 폭 10m 신설 도로공사로 공사 기간은 15개월 정도다. 하나개 입구∼하나개해수욕장 도로공사의 경우 총연장 1.1km, 폭 10m로 16개월 정도의 공사 기간이 걸린다. 큰무리선착장∼큰무리마을 도로 확장공사는 기존의 폭 6.5m 도로를 폭 10m로 확장한다. 총연장 6.72km로 공사 기간은 11개월 정도로 예상된다.


인천경제청은 실시계획 인가, 공유수면 기본계획 반영 행정절차를 빠르게 진행해 가능한 한 연내에 공사가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무의대교 개통 후 교통량은 주중 평균 2000대, 주말에는 5000대로 다리 개통 전에 비해 10배 가까이 늘어 극심한 교통체증을 빚고 있다. 이에 따라 7월 29일까지 주말과 공휴일 무의도 입도 차량을 900대로 제한하고 있다.

주요기사

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인천#무의대교#무의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