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재인정부 두번째 검찰총장…’안정이냐, 파격이냐’
더보기

문재인정부 두번째 검찰총장…’안정이냐, 파격이냐’

뉴스1입력 2019-06-13 19:20수정 2019-06-14 02: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봉욱·김오수·이금오 ‘안정·무난’ 평가…윤석열 ‘파격’
왼쪽부터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 김오수 법무부 차관, 이금로 수원고검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 뉴스1

문재인 정부의 두번째 검찰총장 후보가 4명으로 압축돼 대통령의 최종 후보자 지명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의 선택은 ‘안정’과 ‘파격’ 중 하나로 갈리게 됐다.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54·사법연수원 19기), 김오수 법무부 차관(56·20기), 이금로 수원고검장(54·20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23기) 등 4명이 13일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에 의해 차기 총장 후보로 추천됐다.

차기 검찰총장은 검경 수사권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검찰 개혁에 적극적인 정부여당과 개혁 방향에 비판적인 검찰 내부 사이에서 균형을 찾고 검찰 분위기의 안정을 이끌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봉 후보자와 김 후보자, 이 후보자 등 3명은 검찰 내부에서 신망이 높고 조직 안정을 이끌 무난한 후보자라는 평가다.

주요기사

서열을 중시하는 검찰은 사법연수원 후배 기수가 검찰총장이 되면 선배 기수가 옷을 벗는 오랜 관례다. 봉 후보자 등 3명은 문무일 검찰총장(58·18기)의 사법연수원 1~2기수 아래로 이들이 차기 검찰총장이 임명되더라도 인사 폭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봉 후보자의 경우 검찰 선·후배의 신망을 받는 인물로, 조직의 안정을 이끌 적임자로 거론돼왔다. 그는 야당에도 적이 없다고 할 정도로 두루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다만 대검 차장으로서 검경 수사권조정에 관해 비판적 목소리를 내온 점이 약점으로 꼽힌다.

김 후보자는 친화력이 좋고, 지휘·통솔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법무부 차관으로서 검찰개혁을 추진하고 있는 박상기 법무부 차관과 손발을 맞춰왔다는 점도 강점으로 꼽힌다. 한때 금융감독원장 후보로 거론될 만큼 청와대로부터 신임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자는 원만하면서 합리적 성품을 갖고 있고 문재인 정부 초대 법무부 차관을 역임했다. 다만 박 장관과 검경 수사권 조정 등 사안을 두고 이견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충청권 출신인 점이 강점으로 작동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윤 후보자는 나머지 후보 3명에 비해 파격적인 후보로 꼽힌다.

청와대는 2017년 5월 윤 후보자를 서울중앙지검장에 앉히며 이미 한차례 파격적인 선택을 했다. 청와대는 지방고검으로 밀려났던 윤 후보자를 검사장(지검장)으로 승진시키면서 고검장급이 맡았던 서울중앙지검장은 지검장급으로 직급을 내렸다.

윤 후보자가 검찰총장이 되면 1988년 검찰총장 임기제 실시 후 지검장이 고검장을 거치지 않고 바로 총장이 되는 첫번째 사례가 된다. 또 19~23기 사이 검찰 간부들 수십명이 옷을 벗을 수 있다. 이에 따라 후속 인사 큰폭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윤 후보자는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한 특별검사팀 수사팀장에 이어 서울중앙지검장을 맡으며 적폐 청산 수사에 앞장섰다는 강점도 있다. 다만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고 말할 만큼 강골인 성격 탓에 집권 2기에 접어든 청와대가 다소 부담스러워 할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